11.18
뉴스홈 > 모바일
SKT, IoT 전용망 ‘LTE Cat.M1’ 4월 전국 상용화‘LTE Cat.M1’+‘로라’ 하이브리드망 업그레이드…“완벽한 IoT 전국망 구축”

   
▲ SK텔레콤 IoT 망 운영 로드맵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로라(LoRa)’ 망에 이은 또 하나의 IoT 전국망인 ‘LTE Cat.M1’ 구축을 완료, 4월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회사는 이로써 기존 ‘LTE-M’ 및 ‘로라’ 두 가지로 구성됐던 ‘하이브리드 IoT망’을 업그레이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TE Cat.M1’은 국제 표준화단체 3GPP에서 표준화한 기술로, 저용량 동영상과 HD급 사진/음성 전송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이번 상용화로 SK텔레콤은 저전력·저용량 데이터 전송에 적합한 ‘로라’ 망과 함께 완벽한 IoT 망 커버리지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LTE Cat.M1’의 전력 효율은 기존 ‘LTE-M’의 수십 배 수준으로 높으며, 통신 모듈 가격은 기존 대비 30% 이상 저렴하다. 제조사 입장에서는 IoT 기기 제작비용을 낮출 수 있고, 고객들의 가격 부담 역시 줄어들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이로써 다양한 제조사들의 시장 진입이 유리해져 IoT 생태계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SK텔레콤은 올해 ‘MWC 2018’에서 선보일 ‘LTE Cat.M1’ 기반 ‘블랙박스모뎀’과 ‘혈당측정관리기’도 함께 공개했다. ‘LTE Cat.M1’을 활용하면 주차 차량의 블랙박스에서 촬영된 영상을 모바일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통합형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도 가능해진다. 해당 서비스들은 전력 효율이 낮고 통신 모듈 가격이 높아 LTE 통신망을 활용하기 어려웠으나, ‘LTE Cat.M1’ 상용화로 서비스 개발이 용이해졌다.

SK텔레콤은 지난 2017년 ‘LTE Cat.M1’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시험망 검증을 마쳤으며, 상용 LTE 기지국에서 기술 적용 및 필드 테스트를 하는 등 기술 고도화에 힘써왔다. 회사는 3월 중 망 안정화 및 최적화를 마친 후, 4월부터 ‘LTE Cat.M1’을 가동할 계획이다.

다가올 5G 시대에는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등 오프라인과 모바일의 융합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LTE Cat.M1’ 전국망 구축이 5G 시대로 가는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며, ‘LTE Cat.M1’의 등장으로 IoT 산업의 판도가 변할 것으로 전망했다.


MWC 2018서 ‘LTE Cat.M1’ 활용한 ‘T블랙박스’, ‘혈당측정관리기’ 등 공개

SK텔레콤은 26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컨퍼런스 ‘MWC 2018’에서 ‘LTE Cat.M1’을 활용한 ‘IoT블랙박스’와 ‘혈당측정관리기’를 선보인다.

차량용 블랙박스는 배터리 방전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전력 사용 효율이 특히 중요하다. 이런 이유로 그간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통신 모듈이 들어가기 어려웠으나, ‘LTE Cat.M1’ 상용화로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장비 제조사인 콘텔라와 손잡고 사고 통보 및 영상 전송, 차량도난 감지, 배터리 방전 보호 알림 기능 등을 제공하는 ‘IoT블랙박스’ 서비스를 4월 중 출시할 계획이다.

   
▲ ‘LTE Cat.M1’ 활용 IoT 블랙박스 서비스 구성도

혈당측정서비스도 한 차례 업그레이드된다. 기존 혈당측정기기는 항상 온라인에 접속해 있는 서비스가 아니기 때문에, 고객의 상황 변화에 즉각 대응이 어려웠다. 하지만 ‘LTE Cat.M1’을 활용하면 측정 결과의 실시간 데이터 축적은 물론이고, 측정값에 대한 지속적이고 주기적인 관리가 이뤄지므로 보다 효율적인 만성질환 관리가 가능해진다.

   
▲ ‘LTE Cat.M1’ 활용 혈당측정서비스 서비스 구성도


‘LTE Cat.M1’+‘로라’ 하이브리드 망으로 완벽한 IoT 전국망 구축

SK텔레콤은 2016년 7월 IoT 전용망인 ‘로라’ 망 전국 구축을 완료해 2016년 3월 기 구축한 ‘LTE-M(LTE Cat.1)’과 함께 하이브리드형 IoT 전국망을 선보인 바 있다.

SK텔레콤은 ‘LTE Cat.M1’·‘LTE-M’은 영상·사진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에 활용하고, ‘로라’ 망은 단순 모니터링 및 컨트롤이 필요한 소용량·저속 IoT 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산업 분야 작업 효율과 국민들의 생활 편의를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이 지속 선보여질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현재까지 국내 1,200여개 파트너사와 150여개 IoT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국내 IoT 생태계 활성화를 선도하고 있다. 2017년 3월에는 IoT 분야 벤처·스타트업이 기술 및 제품을 개발하고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SK텔레콤 IoT 오픈하우스’도 개소했다.

SK텔레콤 허일규 IoT/데이터사업부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멀티 IoT 전국망을 보유하고 있는 SK텔레콤은 초연결 시대를 위한 다양한 IoT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다양한 IoT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IoT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이고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주요 IoT 망 기술 비교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