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9
뉴스홈 > 모바일
KT-삼성전자-퀄컴, 국제표준 기반 5G 데이터 통신 성공삼성전자 5G 기지국과 퀄컴 5G 시험단말 간 통신으로 이종장비 간 호환성 검증

   
▲ KT와 삼성전자, 퀄컴 직원들이 수원 삼성전자 연구소에서 5G 표준규격 기반으로 데이터 통신을 시연하고 있다.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삼성전자, 퀄컴과 함께 경기도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 시티에서 3GPP의 5G 국제 표준인 5G NR(New Radio) 규격 기반으로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3사가 협력한 시연 내용은 26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8’에서 3사 부스에 전시될 예정이다.

이날 시연에서는 초고속 5G 데이터 통신과 1ms 수준의 초저지연성을 검증했다. 이러한 성능은 VR/AR, 실시간 게이밍, 스마트 팩토리, 자율주행차 등 대용량 데이터 전송과 빠른 응답속도가 필요한 미래 5G 서비스에 필수적이다.

특히 이번 시연은 KT의 멀티벤더 테스트 지침에 따라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3GPP 5G NR 표준 기반의 5G 기지국 장비와 퀄컴의 5G 시험 단말이 함께 활용됐다. 특히 5G 표준에서 사용되는 주파수인 3.5GHz와 28GHz가 동시에 사용되었기에, 5G 상용화에 가까운 기술 수준을 검증할 수 있었다는 게 KT 측 설명이다.

한편, KT는 삼성전자와 퀄컴을 비롯한 글로벌 제조사들과 함께 ‘5G 규격협의체(KT 5G SIG, Special Interest Group)’를 결성함으로써 5G 산업 생태계를 구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KT는 지난해 말 국제 표준이 조기에 발표될 수 있도록 3GPP에 평창 5G SIG 규격의 노하우를 전달하기도 했다. 아울러 3사는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먼저 공개된 표준에 기반해 기술 개발을 해왔으며, 발표된 표준을 신속하게 기지국 및 단말의 업그레이드에 적용했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전무는 “삼성전자, 퀄컴과의 공동 시연을 통해 5G 상용화에 한걸음 더 다가가고 있다”며, “KT는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신규 서비스 개발에 힘쓰고 글로벌 업체들과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 부사장은 “5G 상용화를 위해서는 이동통신사업자, 네트워크 장비 제조사, 단말 및 칩 제조사, 계측기 제조사 간의 협력 등 업계의 생태계 형성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삼성전자는 조기에 5G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우수한 성능의 5G의 상용 제품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크리스티아노 아몬(Cristiano Amon) 퀄컴 사장은 “2019년 5G NR 상용화를 위해 글로벌 이동통신 업계 리더의 기술 검증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KT 및 삼성전자와 함께 이번에 보인 5G 테스트 성과가 매우 자랑스러우며, 5G 상용화를 현실화하는 데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