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 스쿱정보통신 지티원 비젠트로 알티베이스 데이터스트림즈 가온아이 마크애니 인프라닉스 파수닷컴 포시에스
05.27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카카오모빌리티, 택시 공급 불균형 ‘카풀’로 해결한다카풀 스타트업 럭시 인수…특정 시간대·지역 수요·공급 불일치 문제 보완

   
 
[아이티데일리] 카카오모빌리티가 특정 시간대·장소에서 택시 공급이 불충분한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카풀을 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는 카풀 서비스 스타트업 럭시(대표 최바다)의 지분 100%를 인수해 자회사 편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4년 7월 창업한 럭시는 엑셀러레이팅 조직 네오플라이의 지원을 통해 2016년 8월 승차 공유(카풀)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럭시의 카풀 서비스를 통해 기존의 ‘카카오T’가 제공하는 택시 서비스를 보완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12월 기준 ‘카카오T’ 가입자는 1,700만 명을 돌파했으며, 일 최대 택시 호출수가 240만 건에 달하는 등 모바일 택시 호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택시 공급은 한정돼 있어 연말연시·출퇴근·심야 등 특정 시간대나 도심·번화가 등 특정 장소에서 택시 호출 수요가 급증할 때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다.

가령 지난해 12월 18일 오전 8시부터 한 시간 동안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택시 호출은 약 23만 건에 달한 반면 배차 가능한 택시(운행 중 택시 제외)는 약 2만 6,000대에 불과해 호출의 80% 이상이 공급 불가능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서비스를 택시 수요 공급 불일치 문제와 이용자 불편함을 보완하는 방향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택시 수요가 많은 특정 시간대에 한해 관련 법 내에서 카풀 서비스를 택시의 보완재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럭시와 본격적인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이해 관계자와 업계 종사자, 이용자 의견 등도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다양한 모빌리티 영역에서 구축해온 노하우와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대화와 논의를 지원하고 각자의 입장 중재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럭시는 이동하는 모든 순간을 더 빠르고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가고자 하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비전을 깊이 이해하고 공감하는 파트너”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의 지속 성장과 종사자 수익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바다 럭시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와 같은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할 수 있어 큰 기쁨과 자부심을 느낀다”며, “안전하고 쾌적한 카풀 문화를 정착시켜 대중교통 영역을 보완하고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멋진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