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9
뉴스홈 > 문화
카카오게임즈, 1400억원 투자 유치…성장 동력 확보유상증자에 텐센트, 넷마블게임즈, 액토즈소프트, 블루홀, 프리미어M&A PEF 5개사 참여

   
 
[아이티데일리]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은 1,4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성장 가속을 위한 동력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약 1,400억 원 규모에 해당하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대상은 텐센트, 넷마블게임즈, 액토즈소프트, 블루홀과 프리미어 성장전략 엠앤에이 사모투자합자회사(이하 프리미어M&A PEF) 등 총 5개사로, 대부분 카카오게임즈와 파트너십 또는 전략적 협력 관계에 있는 기업들이다.

결의에 따라 카카오게임즈 유상증자에 텐센트가 500억 원, 넷마블게임즈 500억 원, 액토즈소프트 200억 원, 블루홀과 프리미어 M&A PEF는 각각 100억 원 규모로 참여한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 총 1,400억 원을 양질의 게임 확보, 개발력 강화, 글로벌 사업확대 및 이와 동반된 인수합병 및 성장을 위한 투자 재원 등의 운영 자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이번 투자는 직간접적 관계사들이 우리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것은 물론, 당사와 쌓아온 협력관계와 신의를 증명하는 의미 있는 투자라 자부하며, 상호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카카오게임즈는 산업 전체의 밸류 체인에서 자본력과 개발, 퍼블리싱, 플랫폼까지 강한 포지셔닝을 확보한 유일한 게임사로 올 한해 고속 성장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PC사업 부문의 안정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모바일에서는 카카오게임 플랫폼의 유연한 진화 및 퍼블리싱 모델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자회사들의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성공 가능성과 가치를 높여나간다. 개발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는 통합된 개발역량과 막강한 카카오프렌즈 IP의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개발에 더욱 전념할 계획이며, 카카오VX는 골프를 중심으로 한 주요사업과 인공지능(AI)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가상 체험 서비스들을 준비할 방침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