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26
뉴스홈 > 문화
카카오게임즈, “올해 개발 영역 확장 등 혁신적 사업 전개”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출범

   
▲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아이티데일리]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7일 ‘카카오게임즈 미디어데이: 2018 프리뷰’를 열고, 2018년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행사를 통해 모바일과 PC온라인 등 직접 전개하는 게임 퍼블리싱 사업 전략을 비롯해 올해 출시할 라인업을 공개했다. 또한, 통합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공식 출범하고 개발 역량의 내재화를 통한 영토 확장을 선포했으며, 첨단 기술 기반의 자회사 ‘카카오VX’에서 준비 중인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서비스들을 선보였다.

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북미서 ‘에어(A:IR)’ 비공개 테스트 진행
카카오게임즈의 PC온라인 사업 부문은 지난해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2018년에도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먼저 국내 시장을 살펴보면 ‘검은사막’이 누적 가입자 240만 명을 돌파했다. 2018년에는 그래픽 및 사운드 리마스터링 등 게임의 품질을 향상시킴과 동시에 오프라인 고객 접점 마케팅을 강화한다.

‘배틀그라운드’ 역시 지난해 11월 국내 서비스 시작 이래 일 사용자 50만 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빠른 속도로 이용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PC방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 중이다. 2018년에도 15세 이용가 서비스를 시작으로, e-스포츠 대회 개최와 PC방 중심의 오프라인 마케팅 등 ‘배틀그라운드’의 저변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지난 2016년 카카오게임즈 미국 및 유럽 법인을 통해 전 세계 104개국에 직접 서비스를 시작한 ‘검은사막’이 누적 가입자 350만 명, 최고 동시접속자 12만 명, 누적 매출 2천억 원을 기록했다. ‘검은사막’은 올해 스페인어를 추가하고, 글로벌 토너먼트와 같은 참여형 프로모션으로 이용자 층 확장을 계속해 나간다.

한편, 북미 및 유럽 시장에서의 새로운 도전에도 나선다. 올해 3분기 북미에서 블루홀이 개발 중인 MMORPG ‘에어(A:IR)’의 1차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으로, 카카오게임즈의 글로벌 퍼블리싱 역량을 더해 완성도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약 10여 종의 모바일게임 라인업 및 사업전략 공개
카카오게임즈는 약 10여 종의 모바일게임 라인업들과 모바일게임 사업 전략도 소개했다. ‘카카오톡’에서 다운로드 없이 바로 즐길 수 있는 스낵게임부터, 프렌즈게임을 포함한 캐주얼과 스포츠장르, 매니아 층이 두터운 서브컬쳐, 웹툰 기반의 모바일게임, MMORPG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파이프라인을 영상을 통해 선보였다.

출시가 가시화된 각종 모바일게임과 함께, 캡콤의 캐릭터를 활용한 SRPG ‘캡콤슈퍼리그’, 디즈니 IP를 활용한 스포츠게임 ‘탁구왕미키’, ‘던전링크’ 개발사 콩스튜디오의 어드벤처 RPG ‘프로젝트 스네이크’ 등 신작들을 선보였다. 여기에 액션 게임 개발사 액션스퀘어의 신작 RPG인 ‘프로젝트G’와 ‘프로젝트E’는 각각 ‘기간틱엑스’와 ‘이터널랩소디’로 명명된 게임명과 함께 플레이 영상도 공개했다.

모바일게임들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사업 방향도 개편한다. 개편될 모바일 사업의 핵심은 ▲카카오게임 플랫폼의 진화 ▲퍼블리싱 모델 경쟁력 강화 ▲통합된 개발 역량과 프렌즈IP의 시너지 등이다.

카카오게임 플랫폼의 가장 큰 변화는 다양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들과 연동을 가능하게 하고, ‘포 카카오(for kakao)’라는 브랜드 노출을 옵션화한다는 점이다. 게임의 특징에 따라 구조적인 선택권을 제공해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을 위한 유연한 정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게임 서비스와 운영에서는 퍼블리싱 모델을 고도화한다. 직접 퍼블리싱, 공동 퍼블리싱, 준 퍼블리싱으로 사업 모델을 재편하고, 각 모델에 최적화된 사업 전개로 퍼블리싱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프렌즈게임즈 출범…카카오VX 및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공개
카카오게임즈는 플랫폼과 퍼블리싱이라는 근간에 게임 개발력을 더해, 완벽한 삼각편대 구조를 갖춘다.

자회사와 계열회사들의 개발력을 한 데로 집중하고, 전문성을 확대하기 위한 개발자회사 프렌즈게임즈의 CI를 최초 공개하고 출범을 선포했다. 초대 대표를 맡은 남궁훈 대표는 “프렌즈게임즈가 독보적인 국내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가 될 것이며, 게임 개발 영역 확장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것”이라고 다짐했다. 프렌즈게임즈는 ‘카카오프렌즈’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게임, 스낵게임을 비롯해 다양한 게임의 개발을 전담할 예정이다.

프렌즈게임즈는 이번 행사에서 개발 중인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 신작 프렌즈게임과 ‘화이트데이’ IP를 활용한 VR게임 ‘화이트데이: 담력시험’ 등 미공개 신작들의 영상을 선보였다.

카카오게임즈의 자회사 ‘카카오VX’는 골프를 중심으로 한 기존 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사업들을 펼쳐나간다. ‘카카오VX’는 카카오의 플랫폼에 대화형 인터페이스인 ‘챗봇’을 탑재한 ‘골프 부킹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외에도 ‘카카오VX’가 보유한 VR 및 AR 기술을 차세대 홈 디바이스에 적용, 키즈와 학습 등 다양한 가상 체험 콘텐츠를 구현해 나갈 방침이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대한민국 5천만 국민의 일상 속에서 여가와 문화생활, 건강관리에 이르는 모든 것들이 게임의 요소가 되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카카오게임즈와 그 계열사들은 게임을 통해 세상을 즐겁게, 편리하게, 건강하고 유익하게 만드는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