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4
뉴스홈 > 종합/정책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신임 공동대표 내정오는 3월 정식 선임…본사 플랫폼 강화 및 카카오공동체 시너지 확대로 성장 가속화

   
▲ 조수용 카카오 공동체브랜드센터장(왼쪽)과 여민수 카카오 광고사업총괄부사장(오른쪽)이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됐다.

[아이티데일리]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전사 시너지 극대화를 통한 도약을 위해 새로운 리더십을 세운다.

카카오는 여민수 현 광고사업총괄부사장과 조수용 현 공동체브랜드센터장을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공동대표 체제로의 변환을 통해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한 본사의 플랫폼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카카오 공동체 내 다양한 서비스 간의 시너지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여민수 대표 내정자는 지난 2016년 8월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합류해 모바일과 인공지능(AI) 시대에 맞는 디지털 마케팅 패러다임을 제시해왔다. 특히 지난 해 말 선보인 새로운 ‘카카오광고’ 플랫폼은 다양한 서비스에서 추출되는 데이터를 분석해 개개인의 관심사에 따른 맞춤형 광고가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광고주와 이용자 모두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조수용 대표 내정자는 지난 2016년 12월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합류했으며, 지난 해 9월부터 본사 및 자회사의 브랜드를 통합 관리하고 효율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지원하는 공동체브랜드센터를 이끌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2014년 다음과의 합병 이후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는 한편, 로엔엔터테인먼트와 포도트리를 인수하고 ‘카카오프렌즈’·‘카카오페이’·‘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게임즈’ 등 주요 사업부문을 분사하는 등 새로운 성장 기반을 마련해왔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카카오의 지속성장을 위한 사업구조 재편과 안정적인 수익 기반의 확보 등 1단계 작업이 마무리됐으며, 더 큰 성장을 위해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오는 3월로 예정된 임기까지만 대표직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여민수 대표 내정자는 “한 단계 더 높은 도약을 위한 새로운 항해를 준비하는 때 선장이라는 무거운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과 설레임을 느낀다”면서, “기술과 서비스로 새로운 연결을 만들고 수많은 파트너와 함께 성장하며 편리하고 즐거운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수용 대표 내정자는 “5,600명이 넘는 카카오공동체 크루들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게 돼 긴장감과 함께 무한한 사명감을 느낀다”며, “대한민국의 모바일 시대를 개척해온 카카오의 서비스와 브랜드 가치를 글로벌로도 확산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민수·조수용 신임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