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
뉴스홈 > 모바일
SK텔레콤, ‘T맵×누구’ 음성 기능 확대운전 중 전화 수·발신 외 경유지 추가 등 음성 기반 사용자 편의 개선

   
▲ SK텔레콤이 ‘T맵×누구’ 음성 기능을 확대한다.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T맵×누구’에 음성을 통한 전화 수·발신, 경유지 추가, 남은 시간 확인 등 새로운 기능들을 선보이며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오는 23일 실시되는 ‘T맵 6.1버전’ 업데이트에서는 ▲도착시간·위치 공유 ▲경로 변경 ▲안심주행 화면 실행 ▲즐겨찾기 확인 ▲팟캐스트 청취 ▲현 위치 확인 ▲도착시간·소요시간 등 주행 정보 확인의 새로운 음성 지원 기능 11가지가 추가된다. 이에 따라 ‘T맵×누구’를 통해 음성으로 제어 가능한 기능은 기존 목적지 검색, 뉴스 브리핑, 라디오 듣기, 운세 확인 등 10개에서 20개 이상으로 확대된다.

전화 발신은 “아리아, OOO에게 전화해줘” 또는 “OOO 과장에게 전화해줘”, “아리아, 전화 다시 걸어줘” 등으로, 수신은 ‘T맵×누구’에서 음성 알림을 받을 시 “전화 연결”이란 명령으로 가능하다. 주행 시 걸려오는 전화를 거절하고 싶을 때는 “거절문자 보내줘”라고 말하면 ‘운전 중이니 나중에 연락하겠다’ 등 미리 설정된 수신 거부문자가 발송된다. 또한, 전화를 걸고 받을 때나 통화할 때 ‘T맵’ 주행화면이 유지되도록 해 운전자들이 보다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주행 중 자주 사용하는 ‘경유지 추가’도 가능하다. 경유지는 최대 2곳까지 등록할 수 있으며, 음성으로 삭제도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수동 조작으로만 가능하던 주행 중 주변 주유소의 경유지 설정도 이번 업그레이드로 “주변 주유소를 경유지에 추가해줘”라고 말하면 가능하다.

‘T맵×누구’는 이번 업그레이드로 운전자의 시선을 분산시켰던 각종 주행정보를 음성으로 확인하거나 공유할 수 있게 됐다. 운전자는 현재의 위치와 도착 예정 시각을 지인에게 음성으로 손쉽게 문자 형태로 알릴 수 있으며, 남은 시간이나 거리 등도 음성 문답 형태로 확인할 수 있다.

경로 변경도 음성으로 가능하다. 운전자는 주행 중 ‘다른 경로로 안내해줘’라는 간단한 음성명령을 통해 최적길, 최소시간 경로, 무료도로 우선, 최단거리, 고속도로 우선 등 다양한 경로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주행을 위한 지도 화면(안심주행)으로 변경이 가능하며, 듣고 싶은 ‘팟캐스트’도 음성으로 검색해 작동시킬 수 있다.

‘T맵 6.1버전’은 23일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8, S7, 노트5, A7, LG전자 G6, V20, G5, Q6 등 단말 8종부터 순차적으로 배포되며, 상반기 중에는 애플 iOS 버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상호 SK텔레콤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은 “SK텔레콤은 ‘T맵×누구’의 이번 신규 기능 도입을 통해 운전자들에게 더욱 편하고 안전한 주행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AI 생태계의 육성에 도움이 될 실사용자 확보 및 서비스 고도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누구(NUGU)’의 MAU(월 실사용자)가 211만 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향상된 AI 성능 및 서비스를 통해 올해 말까지 누구 플랫폼의 MAU 500만 명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