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25
뉴스홈 > 종합/정책
국산 자율주행차 30대, 19만km 무사고로 전국 누볐다16년 말 대비 7배 이상 증가…올해 말까지 데이터 공유센터 구축 예정

   
▲ 자율주행 중인 임시운행허가 차량의 모습(현대모비스 제공)

[아이티데일리] 지난해까지 국토교통부로부터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국산 자율주행차 30대가 전국에서 약 19만km를 무사고로 주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2016년 2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시험·연구 목적으로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자율주행차의 주행실적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지난 2016년 2월 자율주행차를 연구하는 기관이 자율차를 실제 도로에서 주행해 볼 수 있도록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작년 말까지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17개 기관, 총 30대의 자율주행차가 약 190,000km를 주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까지 자율주행차를 보유한 곳은 교통안전공단(2대), 기아차(2대), 네이버랩스(1대), 만도(1대), 삼성전자(2대), 서울대(4대), 쌍용차(1대), SK텔레콤(1대), LG전자(1대), 자동차부품연구원(1대), KT(1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1대), 한국과학기술원(1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2대), 한양대(2대), 현대모비스(1대), 현대차(6대) 등이 있다.

지난 2016년 말까지의 주행실적은 약 26,000km(11대)에 불과했으나, 국토부는 2016년 11월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자율주행차가 전국을 주행할 수 있도록 도로를 개방했다. 또한 동일한 자율차를 여러 대 신청하거나 추가로 신청하는 경우의 절차도 간소화했다. 이에 따라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기관이 11대에서 30대로 증가했으며 주행거리도 7배 이상 증가했다.

   
▲ 자율주행 중인 차량의 정면 화면과 실내 운전석 모습(현대모비스 제공)

더불어 2016년 말까지는 자동차 제작사가 전체 주행실적의 대부분(약 20,000km, 75%)을 차지했으나, 올해 현대모비스와 LG전자 등 부품·IT업계의 주행실적 비중이 크게 증가한(1,600km, 6%→7,000km, 38%) 것도 특징이다.

자율주행차의 주요 주행지역으로는 주요 고속도로(경부, 영동 도속도로)와 서울·경기지역(여의도, 화성, 의왕 등)이 있었다. 이는 주로 제작사·연구소가 화성·의왕에 위치해 있으며, 레벨3 수준의 자율차를 연습하기 위해 고속도로 구간을 주행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국토부는 자율주행차 개발기관들이 자율주행기술을 연습할 수 있도록 전용시험장 ‘케이시티(K-City)’와 정밀도로지도 구축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케이시티’의 고속도로 구간을 완공해 민간에 우선 개방하고 있으며, 자율주행에 필요한 정밀도로지도도 구축해 민간에 무료로 제공해오고 있다. 특히 평창, 여의도와 같이 기관이 요청하는 일부 도로구간은 정밀도로지도를 우선 구축해 민간이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해오고 있다.

김채규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국토부는 자율차가 축적한 주행데이터를 서로 공유할 수 있도록 데이터 공유센터를 올해 말까지 구축해 연구기관들이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