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25
뉴스홈 > 문화
지난해 구글플레이 매출 ‘사상 최대’…‘리니지IP’ 열풍2016년 대비 64% 증가한 3조 4,342억 원 기록…올해도 롤플레잉 흥행 예상

   
▲ 구글플레이 연도별 누적 매출 (자료: 아이지에이웍스)

[아이티데일리] 지난해 구글플레이 매출이 3조 4,342억 원을 기록, 2016년 대비 6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 전체 매출의 절반을 ‘리니지IP’가 차지, ‘리니지’ 열풍이 분 한 해로 평가된다.

15일 아이지에이웍스(대표 마국성)는 자사 모바일 앱 인텔리전스 플랫폼인 ‘모바일인덱스’에 기반, ‘2017년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 총결산 보고서’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구글플레이 매출에서 특히 롤플레잉 게임의 기여도가 70~80%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리니지M’의 영향이 컸으며, 롤플레잉 게임의 월별 매출은 7월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롤플레잉 게임의 매출은 꾸준히 감소를 기록했지만, 12월부터 ‘페이트/그랜드 오더’와 ‘테라M’, ‘오버히트’ 등이 흥행하면서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올해에도 다수의 롤플레잉 게임이 출시될 예정으로, 한동안 롤플레잉의 매출 기여도 비율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 구글플레이 장르별 매출 기여도 (자료: 아이지에이웍스)

이와 함께 12월 ‘매출 톱100’을 기록한 신규게임 장르 역시 롤플레잉이 8종으로 가장 많았으며, ‘출시된 게임 수 대비 매출 톱100’을 기록한 비율도 약 13%(62개 중 8개)로 가장 높아 롤플레잉이 대세임을 입증했다. 12월 신규 게임 중 ‘매출 톱 10’에 포함된 게임은 보드 장르의 ‘프렌즈마블 포 카카오’가 유일했다.

아이지에이웍스 관계자는 “올해는 검은사막 모바일, 야생의 땅:듀랑고, 로열블러드 등 신규 게임이 출시될 예정”이라며, “특히 한국 모바일 게임사들이 주류 비즈니스 모델이었던 확률형 뽑기를 줄이고 게임의 재미를 우선시하겠다고 밝혀 유저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