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9
뉴스홈 > 모바일
LGU+·삼천리, NB-IoT 도시가스 배관망 관리시스템 상용화가스누출, 맨홀 내부 침수 등 발생 주기적 원격 확인 가능

   
▲ LG유플러스가 종합에너지기업 삼천리와 국내 최초로 NB-IoT 기반의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상용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이티데일리]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종합에너지기업 삼천리(대표 이찬의, 유재권)와 국내 최초로 NB-IoT(협대역 사물 인터넷)기반의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상용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은 배관의 상태를 원격 모니터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도시가스를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도시가스 지하시설에 NB-IoT 기술을 활용한 산업용 관리 서비스를 구축한 것은 국내 최초로, 지난해 8월부터 3개월 간 삼천리 도시가스 공급권역 일부 지역에서 시범운영을 한 바 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도시 지하 곳곳의 가스 밸브실에 구축된 NB-IoT 단말을 통해 가스누출이나 맨홀 내 침수 여부를 관제실에서 원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한 가스배관의 상태를 확인하는 ‘테스트 박스(Test Box)’에 설치된 NB-IoT 단말을 통해 배관 부식상태 및 외부 환경으로 인한 배관의 전기적인 간섭을 원격으로 확인 가능하다.

특히, 지금까지는 도시가스 시설 안전점검 시 인적 안전사고 등의 문제가 우려돼 왔으나, NB-IoT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해짐에 따라 관리 인력이 직접 현장에 출동하지 않더라도 관제센터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가스 배관망의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부문장 전무는 “향후 삼천리 도시가스 공급권역 내 밸브실과 테스트박스 전체 시설물에 대한 구축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업을 발판삼아 홈IoT에 이어 NB-IoT 시장도 조기 선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전국 시, 도 지역에 NB-IoT 전용망 구축을 완료한데 이어 산업시설 등의 시설물 관리와 가스, 전기 등의 원격 검침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연내에는 화물추적, 물류관리 등의 서비스도 선보일 방침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