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5
뉴스홈 > 컴퓨팅
현대·기아차-시스코, 1GbE NW로 커넥티드카 ‘혈관’ 재구성이더넷 기반, SW 기반 통합제어, 고품질 NW, 차량 최적화 보안 등 역점

   
▲ 현재 차량 내부에 적용되고 있는 NW 케이블(좌)과 현대·기아자동차가 2019년 이후 커넥티드 카에 적용 예정인 NW 케이블 비교.

[아이티데일리] 현대·기아자동차의 미래 커넥티드 카에 초당 1기가비트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혈관’이 깔린다.

10일 현대·기아자동차와 시스코(Cisco)가 전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18’ 개막을 맞아 공동 개발 중인 차량 내 네트워크(인 카 네트워크; In Car Network)의 4대 핵심 기술 및 사양을 선 공개했다.

시스코는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 기업으로, 지난해 상반기부터 현대·기아자동차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결집된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있다. 양사는 기술 협력 고도화와 실차 검증 테스트 등을 거쳐 2019년 이후 출시될 현대·기아자동차 신차에 새로운 네트워크를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미래 커넥티드 카의 핵심 요소로 꼽히는 인 카 네트워크는 차량 내 데이터 흐름을 효율적으로 제어하고 각종 커넥티드 카 기술 및 서비스를 차량이 구현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기본적인 토대다. 현대·기아자동차와 시스코는 이번 협업을 계기로 전 세계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으로 성장하게 될 커넥티드 카 시대를 선도하는 마켓 리더(Market Leader)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더넷, 통합제어, 고품질 네트워크, 최적화 보안 등 4대 핵심 기술 역점

이날 양사가 공개한 차량 내 네트워크 기술의 4대 핵심은 ▲이더넷(ethernet) ▲통합 제어 ▲고품질 네트워크 ▲차량 최적화 보안 등으로 요약된다.

우선 이더넷 기반의 ‘초연결성(Hyper-Connection)’은 양사 협력의 최대 중심축을 이룬다. 미래 커넥티드 카는 차량 자체가 생산하는 데이터와 외부와 송수신하는 데이터양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차량 내부에 적용되고 있는 CAN(Controller Area Network) 통신은 데이터 처리 용량이 125kbps~500kbps에 불과해 사실상 미래차에 적용이 불가능하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현대·기아자동차와 시스코가 주목하고 있는 통신 기술이 바로 이더넷이다.

차량용 이더넷 통신은 최소 100Mbps에서 최대 1Gbps의 전송 속도를 지원하기 때문에 다양한 전자 제어기로부터 나오는 복잡한 데이터 외에도 대용량 영상 데이터까지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다. 또한 포트 확장을 통해 제어할 수 있는 차량 내 전자 제어기들을 유연하게 확대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둘째로 양사가 공동개발 중인 인 카 네트워크 기술의 또 다른 특징은 소프트웨어 기반의 통합 제어 기능이다. 현재 CAN 통신의 경우 각 부품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제어하기 위해 각 장치마다 별도의 제어장치가 필요했다.

현대·기아자동차와 시스코가 새롭게 개발 중인 인 카 네트워크는 모든 데이터를 한 곳으로 모아 소프트웨어를 통해 통합 제어함으로써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또한 소프트웨어가 네트워크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며 최적의 통신 환경을 유지하는 역할도 맡는다.

세 번째 특징은 고품질 네트워크로, 이는 초연결 커넥티드 카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기 위한 필수 조건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각 장치 별로 발생하는 데이터 전송량을 조절해 전송 속도를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QoS(Quality of Service) 기술을 신규 적용한다. QoS 기술을 통해 데이터를 목적지까지 빠르게 그리고 일정한 속도로, 신뢰성 있게 보낼 수 있다.

마지막 특징은 자동차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보안이다. 현대·기아자동차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IT 보안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시스코와 협력해 고도화된 차량용 통합 네트워크 보안 아키텍처 및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외부의 비정상적인 네트워크 침입으로부터 차량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 기존 차량 내 내트워크에 적용된 케이블을 대체하게 될 이더넷 용 케이블(파란색).

이 밖에도 시스코측 설명에 따르면, 새로운 커넥티드 카 네트워크 플랫폼은 차량용 OTA(Over The Air, 무선 통신 시스템에서 시스템 등록에 관한 정보를 송수신하기 위한 표준)를 지원하며, 빠른 속도를 기반으로 새로운 기능을 적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줄여준다.

특히 양사는 소프트웨어 정의 차량(Software Defined Vehicle; SDV) 아키텍처를 사용해 차량 내 네트워크 기술 적용을 가능하게 만들 계획이다. SDV는 통합된 멀티 레이어 보안을 제공하며, 완전한 엔드-투-엔드(end-to-end)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또한 소프트웨어와 기존 하드웨어 간의 통합 레이어를 통해 새로운 신속한 서비스가 지원된다.

황승호 현대자동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부사장은 “미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현대·기아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하고 있다”며 “시스코와는 그 중에서도 가장 긴밀하고 강력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차량 네트워크 및 보안 분야에서 커넥티드카 신기술의 새로운 혁신을 이루는 것이 목표이다. 그 초석으로 2019년 양사 협업의 결과물이 적용된 차량이 시장에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루바 보르노(Ruba Borno) 시스코 성장 전략(Growth Initiatives) 담당 부사장은 “양사는 인 카 네트워크의 고속화, 효율화에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차가 진정으로 자유로워지기 위한 비전을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자동차, ’13년 빅데이터센터 자체 구축 등 커넥티드 카 시대 철저 준비

현대·기아자동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 시대를 선도적으로 열기 위해 오래 전부터 철저히 준비해 오고 있음을 강조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013년 국내에 빅데이터 센터를 자체 구축하고, 데이터를 전문적으로 분석하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조직을 구성, 미래 커넥티드 카 시대를 준비하는 동시에 빅데이터 활용 노하우를 키워왔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에는 중국 구이저우(貴州)성에 글로벌 첫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그동안 축적해온 커넥티드 카 기술과 서비스를 중국에서도 구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와 더불어 ▲차에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의 신속한 처리를 담당하는 ‘커넥티드 카 운영체제(ccOS)’와 ▲카 클라우드와 연결을 통해 운전자에게 각종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플랫폼(ccSP)’도 자체 개발 중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들과의 다방면의 협력도 진행되고 있다. 차량 내 네트워크와 차량용 보안 기술 개발을 위해 시스코와 협력하고 있는 것을 비롯해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개발에 사운드하운드(SoundHound) ▲중국 내비게이션 및 음성인식 서비스 개발에 바이두(Baidu) ▲국내 음성인식 개발에 카카오(Kakao) ▲홈투카 및 카투홈 서비스 개발에 SKT 및 KT 등과 맞손 전략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하반기 개최한 해커톤 대회에는 국내 스타트업들에게도 참여 기회를 제공했으며, 우수한 성적을 기록한 스타트업들에게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