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 스쿱정보통신 지티원 비젠트로 알티베이스 데이터스트림즈 가온아이 마크애니 인프라닉스 파수닷컴 포시에스
월간지180801
일간 열지 않기 닫기
08.16
뉴스홈 > 컴퓨팅
“가상화 다음은 SW정의 서버”…타이달스케일, 한국 진출첫 지사 한국에 설립…“하이퍼커널 기술로 HPC·빅데이터 시장 공략”

   
▲ 데이브 패레티 타이달스케일 글로벌 영업 총괄 부사장

[아이티데일리] 다수 노드에 위치한 컴퓨팅 자원을 하이퍼커널(Hyperkernel) 이라는 핵심 기술로 한데 모아 인메모리컴퓨팅 및 고성능컴퓨팅(HPC)에 보다 적합한 하나의 풀로 구성하고, 이 전체 시스템 자원을 머신러닝에 기반해 유연하게 자동으로 분배해 쓸 수 있는 ‘소프트웨어 정의 서버(Software-Defined Server)’ 기술을 들고 나온 타이달스케일(TidalScale)이 국내에 진출했다.

7일 타이달스케일(한국지사장 박운영)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 강화를 위해 최초로 한국에 지사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HPC 및 빅데이터 분석 수요가 높은 기업과 공공 기관에 자사의 소프트웨어 정의 서버 기술을 공급, 필요한 규모의 서버를 즉시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가상화(Virtualization) 기술이 서버 내의 컴퓨팅 자원을 가상 머신에 분배해 쓰는 개념이었다면, 타이달스케일의 ‘하이퍼커널’ 기술은 반대로 수많은 랙에 분산돼 있던 컴퓨팅 자원들을 하나로 통합하기 위한 역 하이퍼바이저(Inverse Hypervisor) 기술이다. 즉, 여러 개의 OS가 하나의 서버에서 실행되던 기존 가상화와는 반대 개념으로, 소프트웨어 정의 서버는 OS에 상관 없이 CPU·메모리·스토리지·네트워크 등 여러 노드의 모든 자원을 단일 시스템으로 통합 인식될 수 있게 한다.

통합된 리소스는 모든 사용자 및 애플리케이션에 ‘응집된 전체(Cohesive Whole)’의 형태로 제공된다. 애플리케이션은 이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인식한다. OS상에 추가 라이브러리나 분산 프로그램으로의 코드 변경 등 별도의 조작 없이도 여러 대의 노드가 가진 모든 리소스를 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 박운영 타이달스케일 지사장
이로써 타이달스케일은 대규모 분석, 메모리 집약적 컴퓨팅, 컴퓨팅 집약적 워크로드 및 모델링을 수행하는 데 있어 기업이 슈퍼컴퓨터급 시스템을 간편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몇 주에서 많게는 몇 개월씩 걸렸던 HPC 시스템 구축 과정을 단 몇 분으로 줄여,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 상에서 구성 및 부팅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오라클과 SAP 등의 기업이 타이달스케일의 기술을 클라우드상에서 제공 중이다.

박운영 타이달스케일 지사장은 “분산처리를 위한 시스템 구성을 고민할 필요가 없어졌다고 할 수 있다. 실제 금융사에서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R을 사용하면서 분산코드를 짜면 2~4주가 걸리곤 했는데, 타이달스케일을 도입하면 이런 과정이 무의미해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하이퍼커널은 하드웨어와 게스트OS 사이에 위치하면서, 특허 받은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필요한 곳으로 이동하는 CPU와 메모리 자원을 마이크로초 단위로 최적화한다. 완전히 새롭게 설계된 인터커넥션(Interconnection) 네트워크를 통해 데이터들이 이동하면서 시스템 성능이 점점 더 빨라지고 진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박운영 타이달스케일 지사장은 “반도체 산업뿐만 아니라 모바일 및 커뮤니케이션 디바이스 등 소비재 산업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은 기술 발전을 주도해 온 시장으로 고객의 눈높이가 매우 높다”며, “타이달스케일은 소프트웨어 정의 서버를 통해 빅데이터, HPC 애플리케이션 등 기존 서버 및 클러스터 역량을 초과하는 예측 불가한 워크로드에 대한 고객 요구사항을 충족시킴으로써 유연성과 민첩성을 향상시킬 것이다. 타이달스케일의 ‘하이퍼커널’은 비즈니스와 데이터센터에서 IT의 운영방식을 혁신적으로 바꿔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