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8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KT, SCFA 5G 전략 회의 개최…“한·중·일, 5G 위해 협력”KT·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 5G 기술 주요 실무진들 참석, 향후 협력 방안 논의

   
▲ SCFA 5G 기술전략 회의에서 한·중·일 통신 3사 5G 기술 실무자들이 글로벌 5G 표준화 활동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서울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에서 올림픽을 위해 5G 서비스를 준비하는 한·중·일 통신사들과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5G 기술전략 회의’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SCFA는 2011년 설립된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 사업자간 전략 협의체로, 동북아 3국을 대표하는 KT, 중국의 차이나 모바일(China Mobile Communication Corporation), 일본의 NTT 도코모(DOCOMO)가 참여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서비스, 마케팅 분야에서 활발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일, 서울에서 개최된 SCFA 5G 기술전략 회의는 ’15년 황창규 KT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된 SCFA 5G TFT 활동으로, 3사의 5G 기술 분야 주요 실무진들이 참석해 각 사의 5G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에 3사가 논의한 핵심 의제는 ▲아시아 통신시장에 적합한 5G 요구사항 도출·통합 ▲5G를 위한 신규 서비스 개발과 사업영역 확장 계획 ▲5G 주요 핵심 기술 검증 ▲글로벌 단체에서 표준화 활동 시 5G 주파수와 주요 기술 반영 위한 협력 계획 수립 등이다.

KT는 이 자리에서 한·중·일 국가대표 통신사업자가 협력해 3사가 그 동안 개발한 5G 기술을 전 세계에 공유하고 확산시킴으로써 5G 시장 규모 확대에 기여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KT는 3사 중 가장 먼저 올림픽에서 5G를 선보이는 통신사로서 ’18년 평창에서 선보이는 5G 시범서비스 준비 과정과 노하우를 전달하고, 그동안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자사의 5G 상용화 계획과 지능형 네트워크(Intelligent Network) 기반의 차별화 전략을 발표했다.

김영식 KT INS(Intelligent Network Support)본부장 상무는 “KT는 지금까지 5G 시범서비스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국내·외 5G 선도 사업자 이미지가 확립됐다”며, “KT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이미 글로벌 표준을 기반해 기술 차별화 전략을 수립하고 있으며, 글로벌 제조사들과 함께 5G 상용화를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