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8
뉴스홈 > 컴퓨팅
1분기 국내 PC 출하량 162만 대…전년比 6.1%↑한국IDC, “기업 교체 물량 발생 덕…울트라슬림 및 게이밍PC 성장 두드러져”

   
 

[아이티데일리] 2017년 1분기 국내 PC 출하량이 162만 대를 기록, 전년 대비 6.1%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성장은 기업 교체 물량과 울트라슬림 노트북, 게이밍PC 등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15일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 한국IDC(대표 홍유숙)가 자사의 최근 연구 분석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IDC에 따르면 데스크톱은 전년 대비 1.5% 소폭 증가한 62만 대 출하에 그친 반면, 노트북의 경우 9.3% 성장한 99만 대가 출하되며 전체 시장에서 61.3%를 차지했다. 노트북은 신학기를 맞아 컨슈머 부문의 수요가 확대됐을 뿐만 아니라, 2014년 ‘윈도우XP’ 마이그레이션 이후 지연됐던 기업 교체 물량이 올해 초부터 대기업을 중심으로 진행되면서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컨슈머 부문은 노트북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올인원(All-in-one) 수요 감소로 전년 대비 1.7% 성장한 101만 대 출하에 그쳤으며, 공공 부문 역시 예산 축소로 인해 2.0% 감소한 9만 대 규모로 나타났다.

   
▲ 국내 PC 분기별 출하량, 2016년 1분기~2017년 1분기 (단위: 천 대)

제품별로는 울트라슬림 노트북과 게이밍PC의 성장이 두드러진다. 울트라슬림은 68만 대가 출하되며 전년 대비 21.1% 성장했고, 노트북 내 비중이 69.1%를 차지할 정도로 절대적이다. 게이밍PC 또한 데스크톱, 노트북 모두 엔비디아 ‘GTX 10xx’ 또는 AMD ‘라데온(Radeon) RX’ 외장형 그래픽의 장착율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AMD의 ‘라이젠’ 출시로 인텔과의 경쟁이 예상되며, 인텔의 8세대 ‘커피레이크’ 출시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그 외에도 ‘VR 레디(VR Ready)’ 제품과 VR 게임방의 출현 등 게임에 대한 새로운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 국내 PC 제품별 출하량, 2016년 1분기~2017년 1분기 (단위: 천 대)

시장별로 보면 교육 부문은 노후화된 데스크톱 교체에 힘입어 24.9% 증가한 10만 대가 출하됐지만, 이러한 교체 수요는 상반기 대부분 완료될 예정이라 하반기에는 조정이 예상된다. 기업 부문 출하량은 16.0% 증가한 41만 대 규모로, 이 중 노트북의 도입이 업무 효율성 및 생산성 향상의 목적으로 크게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 국내 PC 시장별 출하량, 2016년 1분기~2017년 1분기 (단위: 천 대)

이 밖에 한국IDC는 컨슈머 채널의 경우 가격 비교가 용이하고 즉각적인 프로모션이 가능한 오픈마켓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커머셜은 중소기업을 공략하기 위해 파트너사와의 협업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 외 벤더 인터넷몰의 경우 커스터마이즈된 제품을 공급하는 등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권상준 한국IDC 수석연구원은 “윈도우XP 마이그레이션 이후 침체됐던 기업 시장의 교체 수요 발생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중소기업 시장은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대기업의 경우는 PC뿐만 아니라 서비스, 솔루션까지 묶은 차별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