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9
뉴스홈 > 모바일
2017년 1분기 스팸신고 1위는 여전히 ‘대출권유’스팸 차단 앱 ‘후후’, 최다 신고 스팸유형 톱5 발표…대출권유 81만 건 이상

   
▲ ‘후후’ 스팸 통계 인포그래픽: 최다 스팸 신고 유형 톱5

[아이티데일리] 2017년 1분기 가장 많이 신고된 스팸 유형은 지난해 4분기에 이어 또다시 ‘대출권유’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후후앤컴퍼니(대표 신진기)는 자사의 스팸 차단 앱 ‘후후’의 이용자들이 직접 신고한 스팸 유형 톱5(TOP5)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후후앤컴퍼니가 2017년 1분기 동안 ‘후후’에 등록된 264만 7,677건의 스팸 유형을 분석한 결과, ‘대출권유(81만 5083건)’가 2016년 4분기에 이어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신고한 스팸으로 집계되며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불법게임 및 도박(53만 5038건)’, 3위는 ‘텔레마케팅(38만 5174건)’, 4위는 ‘성인 및 유흥업소(31만1992건)’, 5위는 ‘휴대폰판매(10만 8243건)’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직전 분기, 연말 동안 급증했던 ‘불법게임 및 도박(59만 796건)’ 신고 건수는 이번 분기에 소폭 감소한 양상을 보였다.

또한, 스팸의 유형에 따라 점유율이 높은 전화번호의 형식도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스팸 유형별 신고건수 중 02, 031 등의 ‘지역번호’, 그리고 ‘070(인터넷전화) 번호’, ‘휴대폰 번호’ 등과 같이 전화번호 유형별로 점유율을 살펴봤을 때 지역번호의 점유율은 ‘보험가입권유’가 90%, ‘설문조사’가 71%로 높았으며, ‘070(인터넷전화) 번호’의 점유율이 높은 스팸 유형은 ‘인터넷 가입’ 89%, ‘휴대폰판매’ 69% 순이었다. 또한 휴대폰 번호의 점유율이 높은 스팸 유형으로는 ‘스미싱’이 52%였고 ‘불법게임 및 도박’은 70%에 달했다.

   
▲ ‘후후’ 스팸 통계 인포그래픽: 스팸 유형별 전화번호 타입 점유율

한편, 발신자 정보 식별 및 스팸 차단 앱 서비스 ‘후후’는 이달 27일까지 전화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스팸신고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용자가 스팸 전화나 문자를 수신했을 경우, ‘후후’ 앱에서 해당 번호를 스팸으로 신고한 후 이벤트 배너를 통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후후’는 누적 다운로드 2,700만 건을 돌파했으며 최근 모바일 앱 분석 플랫폼 앱애니가 발표한 ‘국내 월간 이용자(MAU) 기준 가장 이용자가 많은 앱‘ 7위에 오르기도 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