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3
뉴스홈 > 문화
넷마블, “한국이 잘하는 RPG 세계화로 글로벌 패권 승부수”‘리니지2 레볼루션’, 출시 한 달 누적매출 2,060억 원…자신감 붙었다

   
▲ 방준혁 넷마블 의장

[아이티데일리] “한국 게임사가 가장 잘하는 RPG로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글로벌 메이저들과 본격적으로 승부를 벌여 성과를 낼 것이다.”

18일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가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제3회 NTP(3rd Netmarble Together with Press) 행사에서 ‘리니지2 레볼루션’의 사업현황과 개발 중인 17종의 모바일 게임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패권 도전을 본격 선언했다. 

이번 NTP에는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와 백영훈 사업전략 부사장, 그리고 방준혁 이사회 의장이 차례로 연단에 올랐다. 특히 방준혁 의장은 준비와 분석이 끝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게임사가 가장 잘하는 장르인 RPG(역할수행게임)를 주력으로 분명한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 ‘리니지2 레볼루션’ 이미지
‘리니지2 레볼루션’, 대한민국 게임의 새로운 역사를 쓰다

이번 NTP의 첫 순서는 지난 12월 14일 국내 출시 후 애플 앱스토어 및 구글플레이 등 양대마켓 1위를 유지하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리니지2 레볼루션’이 달성한 한 달간의 성과를 공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발표에 나선 권영식 대표는 ‘리니지2 레볼루션’의 키워드를 ‘혁명’으로 꼽았다. 넷마블에 따르면 ‘리니지2 레볼루션’은 출시 후 누적가입자수 500만 명, DAU(일일접속자수) 215만 명, PCCU(최고 동시접속자수) 74만 명, 오픈 첫날 매출 79억 원, 일 최고 매출 116억 원, 그리고 매출 1,000억 원을 단 14일 만에 달성하고 출시 후 1개월간 누적매출은 2,060억 원을 기록했다.

권영식 대표는 “이번 ‘리니지2 레볼루션’의 성과는 넷마블의 치밀한 미래전략과 개발경쟁력으로 이뤄낸 결과”라며 “미국, 중국, 일본 등 ‘빅마켓’에서도 ‘리니지2 레볼루션’을 출시해 해외에서도 새로운 MMORPG 시장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권 대표는 “넷마블은 꾸준히 이용자들의 피드백에 귀 기울이며 최상의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리니지2 레볼루션의 경우 서버를 늘리는 등 안정화가 단계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앞으로 공성전, 기란성 등 다양한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 공략 위한 개발 라인업 공개

이어 넷마블의 글로벌 라인업 소개에 나선 백영훈 사업전략 부사장은 RPG, MOBA(실시간 전략대전 게임), 전략 등 다양한 장르의 개발 중 라인업 17종을 공개했다.

우선 넷마블은 북미·유럽, 중국, 일본 등 주요 타깃 권역을 중심으로 핵심 라인업을 구성했다. ‘블레이드 & 소울’, ‘테라’, ‘킹오브파이터즈’, ‘지아이조’ 등 글로벌 이용자에게 유명한 IP(지식재산권) 활용 게임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여기에 순수 넷마블만의 IP인 ‘세븐나이츠’를 MMORPG로 재탄생시킨 ‘세븐나이츠 MMORPG(가제)’, ‘스톤에이지’ IP를 활용한 ‘스톤에이지 MMORPG(가제)’를 선보인다. 이 밖에 지난 2016년 지스타에서 첫 선을 보인 모바일 MOBA 장르의 ‘펜타스톰’을 비롯해 ‘이카루스M’, ‘데스티니6’, 요괴워치 메달워즈(가제), 트렌디타운(가제), 퍼스트본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도 공개될 예정이다.

   
▲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MMORPG(가제)’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백영훈 넷마블 사업전략 부사장은 “타깃 권역에 맞춘 전략적인 접근을 통해 철저하게 현지화한 17종의 게임을 각 시장에 선보이겠다”며 “넷마블이 올해 국내와 아시아의 성공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모바일 게임의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방준혁 의장, "게임, 한국 미래성장동력으로…사회인식도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것"

마지막으로 연단에 오른 방준혁 의장은 “매일 빠르게 재편되는 글로벌 게임환경을 보면서 위기감을 느낀다. 그 위기감을 기회로 바꾸기 위한 전략적 시도를 통해 지금까지 일정부분은 성과를 거뒀지만, 아직도 넷마블이 글로벌 메이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충분한 경쟁력이 있는지 고민이 많다”며 서두를 열었다.

방준혁 의장은 “지난 4년간 넷마블은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고, 실패하고, 또 도전하면서 한국 게임기업들의 ‘글로벌 개척자(Pioneer)’가 되기 위한 기반을 착실히 다져왔다. 승부를 걸 시점이 너무 늦으면 도전할 기회조차 없어질 수 있다. 올해는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강자들과 규모와 스피드 경쟁을 벌이며 성과를 내는데 집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방준혁 의장은 새로운 생각과 전략적 시도가 없으면 고정관념에서 탈피할 수 없고, 발상의 전환이 트렌드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방 의장은 “넷마블은 ‘모두의마블’로 실시간 네트워크 대전을, ‘몬스터길들이기’로 모바일 RPG 시장을, ‘레이븐’으로 ‘액션 RPG’ 장르를, ‘리니지2 레볼루션’으로 ‘모바일 MMORPG’ 시장을 열었다”며 “서구권 시장에서 넷마블이 가장 잘하는 RPG 장르로 다시 도전하고 꼭 성공해 큰 기회를 열어가겠다”며 RPG의 세계화를 선언했다.

   
▲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게임 산업에 대한 인식 개선을 이뤄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방 의장은 “2020년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소위 글로벌 메이저 ‘톱(TOP) 5’ 안에 들지 못하면 더 이상 우리에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없다는 생각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글로벌 메이저들과 동등한 위치에서 시장의 패권을 두고 올해 본격적으로 경쟁해 볼 것”이라고 글로벌 시장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어 방준혁 의장은 “올해는 글로벌 메이저들과 본격적인 경쟁을 통해 해외 매출 비중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지난해(2016년) 잠정 실적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넷마블은 지난해 연간 매출 1조 5,029억 원, 영업이익 2,927억 원을 기록했으며, 글로벌 매출 비중은 2015년도 28%에서 지난해 51%까지 성장한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여기에 더해 방준혁 의장은 게임 산업을 한국의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시켜 사회의 시각까지 변화시키겠다는 열망도 담았다.

방준혁 의장은 “게임 산업을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한국의 미래 신성장동력이라는 긍정적인 시각을 만들어가고 싶다”며 “이를 위해 반드시 게임을 세계적인 산업으로 육성하고, 보다 많은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며, 한국 내 게임 산업에 대한 사회인식이 더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