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30
뉴스홈 > 종합/정책
정부통합전산센터, 올해 예산 4천3백억원…제3센터 신축전년 대비 31% 증액, 공공발주사업 예산은 3,813억 원

   
▲ 2017년 정부통합전산센터 예산 사업 유형별 편성내역

[아이티데일리]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전산센터(이하 ‘통합센터’)의 올해 예산이 총 4,305억 원으로 편성됐다.

5일 행자부가 정부통합전산센터의 올해 예산 규모를 공개했다. 이는 제3정부통합전산센터 신축사업 등 추가소요를 반영해 전년(3,288억 원) 대비 31% 증액된 규모다. 국유재산관리기금 및 전자정부지원사업으로 별도 분류된 기타 예산을 포함하면 4,548억 원에 달한다.

이 중 공공 발주사업 예산은 3,813억 원으로 전체 84%에 해당하며, 제3정부통합전산센터 신축(1,189억), 신규·노후 장비 통합구축(874억) 등을 통한 클라우드 컴퓨팅센터 전환 2,063억원(사업비의 54.1%), 센터 내 44개 중앙행정기관 정보시스템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전산장비 운영지원·유지관리 사업 1,305억원(34.2%) 등의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산장비 운영지원·유지관리사업 등 일부(1,459억원)는 이미 지난해 말 발주 완료 상태며, 나머지 사업(2,354억원 규모) 또한 조속히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들이 입찰을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발주 예정 사업 관련 주요 내용을 정리해 이달 말까지 통합센터 홈페이지에 공지 예정이다. 사업규모가 확정되는 즉시 사업계획 수립 및 제안요청서 작성을 시작하면, 일부 사업은 내달부터 발주(조달청 입찰공고)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센터 측은 이번 예산 확정을 통해 ‘클라우드컴퓨팅 센터로의 전환’, ‘범정부 정보자원의 통합관리를 통한 국가예산 절감’, ‘빅데이터 등 최신 IT기술 선도’, ‘사이버위협 대응능력 강화’ 등 통합센터의 2017년도 주요 성과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정부의 경제 정책방향에 맞춰 통합센터 예산을 조기집행할 수 있도록 노력, 사업의 1분기 조기발주와 함께 일반 운영경비 지출을 서둘러 1,740억원 규모의 예산(총 3천1백억원의 56%, 3센터 신축사업 제외)을 상반기에 집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주사업자(공동수급체 포함)뿐 아니라 하도급 형태로 중소업체들이 보다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중소 IT기업들이 공공사업 수행 역량 및 전문기술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돕는다는 설명이다.

조소연 통합센터 운영기획관(원장 직무대리)은 “정보화사업 수행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 정부를 선도하는 IT 핵심기관’으로서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며, “더불어 ‘대·중·소 IT기업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