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KT, ‘기가 인터넷’ 200만 가입자 돌파…‘기가 2.0 시대’ 선언“누구나 1기가 속도 누리는 시대 만들 것”

   
▲ 임헌문 KT 매스총괄 사장과 모델들이 ‘기가 인터넷 2.0’ 선언을 축하하고 있다.

[아이티데일리] KT의 ‘기가 인터넷’ 서비스가 출시 23개월 만에 가입자 200만 명을 돌파했다. 이에 KT는 전국 어디에서나 1Gbps 이상의 인터넷속도 제공을 목표로 하는 ‘기가 인터넷 2.0’ 시대를 선언했다.

29일 KT(회장 황창규)는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 ‘기가 인터넷’ 가입자가 20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20일 전국 상용화 이후 1년 11개월 만의 기록이다.

KT는 ‘기가 인터넷’ 가입자 증가세가 시간이 지날수록 탄력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입자 100만 명을 달성하기까지는 약 14개월(2015년 12월)이 걸렸지만 100만 가입자가 추가 증가하는 데는 약 9개월이 소요됐다는 설명이다. ‘기가 인터넷’ 200만 명은 KT 전체 인터넷 가입자 845만 명(2016년 7월 기준, 미래부 자료)의 약 24%를 차지한다. KT 인터넷 이용자 4명 중 1명꼴로 ‘기가 인터넷’을 사용하는 셈이다.

KT는 가입자 200만 돌파를 맞아 ‘기가 인터넷 2.0’ 계획도 공개했다. 지난 2년간의 ‘기가 인터넷 1.0’ 시기는 10년 동안 답보상태였던 인터넷 속도 향상과 안정적 공급에 초점을 맞춰 왔지만, 이어지는 ‘기가 인터넷 2.0’ 시대에는 지역 및 경제적 제약 없이 누구나 1Gbps 속도를 통해 ‘생활의 여유’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KT ‘기가 인터넷’ 가입자가 200만 명을 돌파했다.

‘기가 인터넷 2.0’은 ▲전국 2만 7천여 아파트 단지(약 980만 세대)에 ‘기가’ 투자 완료 예정 ▲전화선(구리선) 기반에서도 1Gbps 속도를 구현하는 ‘기가 와이어 2.0’ 솔루션 상용화 ▲최대 1.7Gbps를 제공하는 무선 랜(Wi-Fi) 서비스 ‘기가 와이파이 2.0’ 출시 ▲100Mbps 인터넷보다 100배 빠른 ‘10Gbps 인터넷’ 등 4가지 방향으로 추진된다.

KT는 ‘기가 인터넷’ 가입자 200만 명 돌파를 기념해 10월부터 ‘속도 업(Up), 안심 업’ 프로모션도 실시한다. ‘속도 업’은 최고 500Mbps 속도의 콤팩트 상품 이용자에게 오는 10~11월 2개월간 1Gbps 상품 무료 체험기회를 제공하는 이벤트다. 또 ‘안심 업’은 1Gbps 상품 가입자에게 신청 후부터 60일간 가족안심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한편, KT는 ‘메가 인터넷’ 고객을 대상으로 ‘기가’ 속도 무료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 중이다. 교육부 지정 저소득층 학생을 대상으로는 ‘무료 기가 업그레이드’도 제공하기 위해 정부 기관과 협의하고 있다.

임헌문 KT 매스(Mass) 총괄 사장은 “KT ‘기가 인터넷’ 가입자 200만 명 달성으로 본격적인 ‘기가’ 서비스 제공을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며, “전국 어디서나, 유무선 구분 없이 누구나 완전한 ‘기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가 인터넷 2.0’으로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