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07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네오위즈게임즈, 상반기 영업익 227억 원…전년比 80%↑“국내 및 해외서 안정적 성과 창출”

   
 
[아이티데일리]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기원)는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상반기 실적으로 매출 1,090억 원, 영업이익 227억 원, 당기순이익 162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각각 17%, 80%, 193% 상승한 수치다.

2016년 2분기 실적만 보면 매출은 51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으며 전 분기 대비로는 9%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10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8% 증가했고 전 분기 대비로는 16% 감소했으나 영업이익률은 20%를 기록했다. 2분기라는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에도 모바일 보드게임의 꾸준한 성장과 신작 성과로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성장했다는 설명이다.

부문별 매출로는 국내매출이 252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39%, 전 분기 대비 4% 증가했다. 해외매출은 26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3%, 전 분기 대비 19% 감소했다.

국내매출은 웹보드 게임에서 모바일 부문의 성과가 상승하며 매출 증가를 이끌었으며 특히 ‘피망포커’는 지난 7월 최고 매출 순위 10위를 기록했고 신작 모바일 게임 역시 신규 매출원으로 기여했다. 해외매출은 자회사 일본 게임온에서 ‘검은사막’과 ‘아키에이지’ 등 주요 타이틀이 선전, 안정적 매출을 기록했으나 중화권 비수기 영향으로 로열티 매출은 감소했다.

네오위즈게임즈는 하반기에도 웹보드 게임의 지속적인 성장과 온라인 및 모바일 신작을 추가로 선보이며 안정적인 매출 기반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온라인 게임에서는 ‘블레스’가 만렙 확장, 신규 클래스와 던전 추가를 포함한 대규모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으며 핵심 콘텐츠 ‘드론’을 통해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하는 슈팅게임 ‘아이언사이트’도 막바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모바일 부분 또한 국민음악게임 ‘탭소닉2’, 인기 웹툰 IP게임 ‘노블레스’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해외 시장 역시 ‘검은사막’이 캐릭터별 무기 업데이트를 진행하며 매출 기반을 넓혀 나가고 있고, ‘아키에이지’도 국내에서도 큰 호응을 얻었던 신 종족 추가를 비롯해 대형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기에 모바일 신작도 순차적으로 추가되는 만큼 한층 높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편, 중국 ‘크로스파이어’는 계약이 지난 7월 24일부로 종료됐으나 네오위즈게임즈는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 해외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레스’는 러시아, 북미/유럽, 일본 진출을 앞두고 준비 중이며 모바일 사업에서는 헥사곤 전략 RPG ‘데빌브레이커’, 국내유일 IOC 공식게임 ‘2016 리오올림픽’, 유명 웹툰 IP 2D RPG ‘마음의 소리’가 글로벌 출시돼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기원 네오위즈게임즈 대표는 “상반기에는 국내와 해외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이뤄냈다고 평가한다”며, “하반기에도 추가 신작 출시 등 모바일 사업 역량 강화에 집중하는 한편, 적극적인 해외 시장 공략을 통해 새로운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네오위즈게임즈 2016년 2분기 및 상반기 실적 요약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