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30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KT 올레tv, 실감 화질 ‘HDR’ IPTV 서비스 개시최적화된 명암비로 자연에 가까운 화질의 HDR 콘텐츠 제공

   
▲ (좌측부터)김영찬 삼성전자 서비스비즈팀 상무, 유희관 KT 미디어사업본부장 상무, 클라란스 로(Clarence Lo) 워너브라더스홈엔터테인먼트 아시아·태평양 총괄이 HDR IPTV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아이티데일리] 빛과 어둠을 보다 선명하게 표현해주는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HDR, High Dynamic Range)’ 기술이 IPTV에서 구현된다.

KT(회장 황창규)는 12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 최초로 IPTV HDR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는 유희관 KT 미디어사업본부장 상무가 발표를 진행했으며, 김영찬 삼성전자 서비스비즈팀 상무, 클라란스 로(Clarence Lo) 워너브라더스홈엔터테인먼트 아시아·태평양 총괄이 참석했다.

KT는 발표에서 HDR을 지원할 수 있는 셋톱박스를 개발 및 적용해 HDR 콘텐츠 제작사와 시청자 사이의 연결점을 마련한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워너브라더스와의 협력을 통해서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 ‘매드맥스: 분노의 질주’ 2편의 HDR 전용 콘텐츠를 우선 선보이게 된다. KT는 연말까지 워너브라더스 등 다양한 콘텐츠 공급자와 협력, 65편의 HDR 콘텐츠를 IPTV 서비스로 제공할 계획이다.

‘HDR’은 화면의 명암을 세밀하게 표현해 망막에 맺히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영상을 보여주는 기술로, 그동안 TV 서비스가 해상도 및 화소 경쟁에 초점을 맞춰 발전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보다 편하고 실감나게 영상을 즐기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다.

또한, 기존 초고화질(UHD) 화면은 빛 재현도가 낮아 100니트(nits) 정도까지 표현 가능했던데 비해 HDR 기술을 적용하면 1,000니트까지 표현이 가능해진다. 니트는 빛의 밝기를 나타내는 단위로, 사람의 눈은 0니트(암흑)부터 4만 니트까지 인식할 수 있는 반면 기존 TV 화면은 0~100니트밖에 표현할 수 없다.

HDR 기술을 적용하면 명암의 표현이 10배까지 커지는 것으로, 강렬한 태양빛은 물론 어두운 밤하늘의 구름까지 세밀하게 표현할 수 있다. 여기에 HDR은 기존 일반 UHD와 비교해 2배 정도 다양한 색감을 표현할 수 있어 UHD TV에서 궁극적으로 HDR 기술 적용은 필수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영찬 삼성전자 상무는 “삼성전자가 업계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기술표준화를 주도한 ‘HDR10’ 기술이 자사 UHD TV에 적용돼 있으며, ‘HDR10’은 오픈소스 기반으로 누구나 사용 가능하면서 뛰어난 화질을 제공해 핵심 기술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이번 협력은 미래 영상서비스와 차세대 디스플레이 발전을 향한 한걸음에 불과하다. 앞으로도 최고의 영상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전 세계 TV 제조사 및 콘텐츠 사업자들에게 HDR 기술이 주목 받고 있는 것에 비해 이를 상용화하기 위한 플랫폼 사업자들의 노력이 그동안 부족했으며, 이러한 가운데 KT가 세계 최초로 HDR 상용화 서비스를 개시한 것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KT는 삼성전자, 워너브라더스와의 협력을 시작으로 플랫폼-디바이스-콘텐츠 사업자들 간의 HDR 생태계 조성과 관련 산업 활성화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KT의 HDR 서비스는 ‘GiGA UHD tv 상품’ 가입자라면 추가요금 없이 이용 가능하다. 신규 가입자는 바로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 가입자는 셋톱박스 교체 없이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용하면 된다.

김영찬 삼성전자 상무는 “최고 화질의 영상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누구보다 빨리 HDR 서비스를 상용화한 KT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고객들이 최고 품질의 영상 콘텐츠를 만끽할 수 있는 최고의 HDR TV 제품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클라란스 로 워너브라더스 아시아·태평양 총괄은 “KT를 통해 워너브라더스가 보유한 HDR TV 콘텐츠를 한국 팬들에게 선보여 기쁘다”며, “KT에서 시작한 만큼 한국은 HDR TV 강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희관 KT 미디어사업본부장은 “HDR 서비스는 소비자들이 IPTV 서비스를 선택하는 데 새로운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계 최초 IPTV 서비스 상용화를 계기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와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레tv는 5개의 UHD 전용채널과 약 1,400편의 UHD 전용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4월부터 32Mbps로 대역폭을 확대해 UHD 채널과 콘텐츠를 전송하고 있다. 또한, 7월부터는 모든 채널을 SD(표준해상도) 없이 풀HD(고해상도)화질로 제공한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