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31
뉴스홈 > 문화
엔씨소프트, 지난해 영업익 2,375억 원…전년비 15% 감소중국 로열티 매출 하락세 영향

   
▲ 엔씨소프트 2015년 4Q 및 연간 실적 도표 (제공: 엔씨소프트)

[아이티데일리]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연간 실적에 대한 결산(이하 연결기준) 결과로 매출 8,383억 원, 영업이익 2,375억 원, 당기순이익 1,664억 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15%와 27% 감소했다.

NC소프트 관계자는 영업이익이 감소한 주원인으로 “중국 현지 기업들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얻는 로열티 매출이 지난해 약 1,300억 원에서 987억 원으로 하락했다. 이는 중국에서 출시한 게임 2종에 대한 초기 관심이 다소 낮아진 결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4분기 실적은 매출 2,370억 원, 영업이익 749억 원, 당기순이익 422억 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1%, 48% 상승했고, 당기순이익은 38% 증가했다.

연간 매출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5,338억 원 ▲북미·유럽 1,243억 원 ▲일본 427억 원 ▲대만 389억 원 ▲로열티 987억 원이다.

제품별로는 ▲리니지 3,129억 원 ▲리니지2 630억 원 ▲아이온 737억 원 ▲블레이드 & 소울 1,139억 원 ▲길드워2 1,005억 원 ▲기타 캐주얼게임 등이 756억 원을 기록했다.

대표 IP인 리니지와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은 서비스 이래 최대 연간 매출을 기록했다. 블소는 대만에서 호조를 보이며 전년 대비 38%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이로써 블소는 2012년에 출시된 이래 3년 연속으로 매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북미·유럽에서는 길드워2가 확장팩을 출시하면서 4분기에만 전년 동기 대비 94%의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

윤재수 엔씨소프트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주력 IP의 성장과 국내외 매출 다변화를 통해 차기 신작 준비에 집중한 한 해였다”며 “올해는 글로벌 시장에 PC온라인과 모바일 신작 출시를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