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6
뉴스홈 > 종합/정책
미래부-케이블 3사, IPv6 상용서비스 개시11개지역, 5만 8천여 가구에 IPv6 서비스 제공

   
 
[아이티데일리]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케이블인터넷사업자인 C&M, 현대HCN, CJ헬로비전 등과 함께 초고속인터넷의 IPv6 상용서비스를 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IPv6 주소는 43억 개로 한정돼 있는 기존 IP주소(IPv4)의 고갈대응을 위해 국제인터넷표준화기구(IETF)에서 만든 주소 주소 체계로 거의 무제한 사용이 가능하다.

이번 상용화를 통해 서울, 수도권 및 전북 등 총 11개 지역, 약 5만 8천여 초고속인터넷 가입가구가 듀얼 스택 방식으로 IPv6 기반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미래부와 케이블 3사는 이번 상용화를 위해 약 14억 원을 투자하는 등 유기적으로 협조·노력해 왔다.

케이블 3사는 초고속인터넷의 IPv6 적용을 위해 ▲인터넷 가입자망 IPv6 전환 ▲국제 회선 IPv6 연동 ▲인터넷 공유기 사용 환경 전환 등을 통해 안정적인 서비스 개시를 준비했으며, 앞으로 단계적으로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유선분야의 IPv6 전환은 우리나라의 IP주소 고갈(전체 IPv4의 93% 소진) 우려 해소와 더불어, 향후 가정 내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 수요를 촉발시키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강성주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케이블 3사의 IPv6 상용화는 유선분야에서도 IPv6 확산을 가속화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그간 추진한 무선망의 IPv6 상용화와 더불어 유무선망의 균형 있는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콘텐츠 서비스 제공자(CP)들도 올해부터 IPv6 전환에 본격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