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
뉴스홈 > 생활경제
평안도찹쌀순대, 소상공인을 위한 700프로젝트로 업종 변경 창업 지원

   
 

[생활정보] 내수경기가 기나긴 불황의 터널속인 지금, 외식업 업종의 자영업자들에게는 불황을 타계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 이에 오랜 운영 노하우를 갖추고 있는 프랜차이즈 창업으로의 업종전환을 고려해봐야 한다.

외식업 업종의 자영업자들은 엄청난 창업비용 대비 낮은 수익성, 유행을 많이 타는 아이템, 잦은 메뉴 추가로 일정한 맛을 유지하기 어려움 등을 가게 운영에 어려움으로 꼽고 있다. 이런 요인을 충분히 고려한 업종 변경에 나서야 한다

'평안도찹쌀순대' (www.평안도찹쌀순대.com)는 제 2의 도약을 꿈꾸는 자영업자 및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업종전환 창업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특히 기존에 있던 주방과 집기들을 최대한 활용해 700만원이라는 저렴한 비용으로 업종전환을 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업종전환 창업을 준비하는 창업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평안도찹쌀순대는 강남에서 10여년 동안 직영매장을 운영하며 맛집으로 자리잡아 왔다. 유행을 타지 않으면서 식사로도, 안주로도 손색없으며, 오피스 지구는 물론 주거지역에서도 안정적인 수요를 공급받을 수 있는 순대국이라는 매뉴에 주방장이 필요 없는 시스템으로 차별화에 나서 프랜차이즈 사업을 본격 시작한 이후 성공가도를 걷고 있다.

평안도찹쌀순대로 업종변경 시에는 가맹점비에 해당하는 비용을 본사에서 간판, 그릇, 집기 구입으로 지출해 재정적으로 여유롭지 않은 가맹점주를 적극 지원한다. 실제 업종전환 창업으로 오픈한 일가산A점은 기존 주방과 테이블, 집기 등을 최대한 활용하고 실내∙외 간판, 출력물, 뚝배기, 로고 접시 등만 추가해 평안도찹쌀순대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본사 공장에서 모든 메뉴를 반조리 상태로 배송하기 때문에, 인건비 부담 없이 순대국 전문점을 창업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 모든 가맹점은 주방장을 따로 두지 않고도 매일 아침마다 직접 공급하는 육수와 재료로 한결 같은 맛을 유지할 수 있다.

파주 공장은 식약처로부터 HACCP(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 인증을 받아 음식의 제조부터 유통까지 더욱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생산 전 과정이 직구매, 제조, 배송까지 원스톱 공정시스템이라 가맹점주 입장에서는 보다 안정된 수익이 가능하다. 본사 차원에서 제공하는 맨투맨 교육을 통해 관리 방법 및 운영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노하우를 전달하고 있다.

평안도찹쌀순대 관계자는 "저렴한 비용의 업종변경을 통해 적자를 거듭하던 이전과는 달리 마음 편하게 운영하고 있다는 점주들을 만나면 기쁘다"며 "앞으로도 점주의 마음을 생각하는 업종전환 700 프로젝트를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본사에서 초도 물량 50%지원과 오픈 이벤트 지원 등을 통해 지역 명소로 재탄생 하고 있다. 그 결과, 불황에도 불구하고 기존 매출대비 30~50%의 매출상승을 달성하고 있다.

순대국 전문점 평안도찹쌀순대 700프로젝트 창업 관련 문의는 전화(1688-9269)를 통해 할 수 있다.
 

icon인기기사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 관리책임자:박준선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