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1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페이스북, 국내 게임 개발사들과 함께 ‘레벨업 서울’ 개최중소 개발사부터 대형 개발사까지 다양한 성공 사례 소개

   
▲ 페이스북 아·태 게임 세일즈 총괄 지미 아흐메드

[아이티데일리] 페이스북코리아가 19일 국내 주요 게임 개발사들과 함께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레벨업 서울 2015’ 행사를 개최했다.

‘레벨업 서울 2015’는 국내 게임 개발사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공유하고, 컴투스, NHN엔터테인먼트, 넥슨, 더블유게임즈 등 국내 주요 게임 개발사들이 페이스북 플랫폼을 활용해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이뤄낸 성공 사례들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페이스북 애널리틱스를 통한 사용자 분석을 포함해 국내 개발사들이 자사의 게임을 페이스북 플랫폼에서 성공적으로 개발하고 성장시킬 수 있도록 돕는 핵심 지원방안들이 주로 다뤄졌다. 페이스북이 제공하는 마케팅 솔루션에 대한 소개가 진행됐으며, 국내 개발사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페이스북의 교두보 역할 및 각국 유저들에 대한 심도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국내 개발사들이 펼친 성공적인 현지화 사례들이 함께 소개 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다양한 규모의 게임 개발사들이 페이스북 플랫폼을 활용해 성장해온 노하우를 나누고, 페이스북 로그인과 친구 초청 기능을 통해 사용자의 유입을 극대화한 경험을 공유했다. 페이스북은 우수한 IT 인프라를 기반해 꾸준히 성장해 온 한국 게임 시장의 역동성에 주목하며, 더 많은 국내 게임 개발사들의 지속적으로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이상훈 컴투스 전략기획실 사업기획팀장은 대표작인 ‘서머너즈 워’의 사례를 예로 들며 “페이스북 플랫폼을 통해 미국, 유럽 등 주요 국가의 유저들을 확보하고 브라질 등과 같은 신규 시장에 진출할 수 있었다”며, “페이스북의 사용자들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목적에 맞는 광고를 효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었고, 폭 넓은 기술 지원을 통해 컴투스 게임에 페이스북의 기능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적용했다”고 밝혔다.‘서머너즈 워’는 글로벌 누적 4,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인기 RPG 게임으로, 지난해 6월 글로벌 출시 이후 25개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게임 매출 1위에 오른 바 있다.

NHN엔터테인먼트의 황순배 글로벌 사업 전략 실장은 “‘모바일’과 ‘글로벌’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를 주축으로 사업을 이끌고 있는 상황에서, 페이스북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유저를 확보하기 위해 주력해야 할 새로운 해외 시장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NHN엔터테인먼트의 주요 게임 타이틀인 ‘크루세이더 퀘스트’는 페이스북을 통해 6개월 간 약 60만명의 유료 유저를 확보, 누적다운로드 1,000만을 돌파하며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20위권까지 진입한 바 있다.

유휘동 넥슨 코리아 모바일사업본부 실장은 “페이스북이 가진 세계적인 영향력과 세밀한 고객 타깃팅을 적극 활용, 다수의 국내·외 게임 타이틀을 성공적으로 서비스하고 성장시킬 계획”이라며, “향후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페이스북과 넥슨이 함께 더 많은 성공 사례를 만들어낼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넥슨은 인기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 2’와 ‘던전앤파이터’, 모바일게임 ‘영웅의 군단’과 ‘피파 온라인 3M’ 등 다양한 히트작을 보유한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 페이스북 플랫폼을 통해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주요 국가의 유저들을 유치하고 있다.

더불어 이날 행사에서는 더블유게임즈, 쿡앱스 등 중소 게임 개발사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이뤄낸 성과도 공유됐다. 더블유게임즈의 김가람 대표는 “해외 사용자들에 대한 서비스 경험이 없었지만, 게임 경험을 공유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운영 등을 통해 유저들과 가까이 소통할 수 있었다”며 “다양한 측면에서 제공되는 통계와 인사이트 덕분에 정량적인 분석이 수월했고, 이를 토대로 사용자들의 취향과 성향을 파악해 마케팅에 활용했다”고 언급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