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2
주요뉴스
뉴스홈 > 생활경제
한방두방세방, “부동산 앱도 달라야···허위매물 없앨 것”

   
 
[생활정보] 부동산매물 어플리케이션 '한방두방세방'이 기존 부동산앱과 차별화된 플랫폼을 선보이며 춘추전국시대와 같은 부동산 앱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방두방세방 관계자에 따르면 새로운 플랫폼과 차별화된 콘텐츠를 바탕으로 점점 높아져만 가는 부동산중개 앱 시장의 불신을 해소하고, 고객과 중개업소 양자가 모두 만족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한방두방세방의 새로운 플랫폼은 고객이 원하는 조건에 딱맞는 매물을 찾는 형식이다. 기존 앱과 같이 지역을 기반으로 많은 수의 매물을 고스란히 노출시키지 않는다. 250여 개에 이르는 부동산 앱 사이에서 새로운 플랫폼을 이용한 차별화를 꾀했는데, 인터넷사이트를 이용한 플랫폼과 크게 다를 바 없다는 평을 듣고 있는 기존 앱 플랫폼과는 다른 방식으로 선보인다는 포부다.

다른 앱과 차별화된 한방두방세방의 플랫폼은 직거래서비스가 아니다. 최근 대부분의 부동산 앱이 부동산 측으로 흘러드는 비용을 줄이고 소위 발품을 팔지 않고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다는 편리함 등의 이점을 강조하며 '직거래 서비스'를 표방한다. 그러나 한방두방세방은 허위매물과 사기 등의 부작용을 최소한으로 발생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하기 전까진 직거래서비스를 하지 않겠단 방침이다. 고객의 '신뢰'를 최우선으로 두고 이러한 방침을 고수하는 것이다.

한방두방세방의 이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조건의 5개 카테고리를 이용할 수 있다. 층수, 구매방식(월세, 전세, 매매), 물건종류(원룸, 투룸, 아파트 등) 등 고객의 요구를 담을 수 있는 5개의 카테고리를 통해 자신이 찾고자 하는 최적의 매물을 찾아가는 방식이다. 고객이 원하는 조건으로 매물을 검색하면, 이 결과가 곧바로 해당매물을 보유한 중개업소로 문자 메시지로 전달된다. 문자를 받은 중개업소는 매칭된 매물을 실시간 재확인하며, 고객이 ‘업소부르기’를 하면 고객에게 전화를 연결할 수 있다.  

플랫폼은 물론 수익구조 역시 다른 앱과는 다르다. 기존의 부동산 중개 앱은 부동산 정보 제공자 즉, 공인중개사로부터 가입비와 연회비를 받는 구조였다. 한방두방세방은 '건당' 수수료를 받는 구조로, 중개업소는 고객에게 통화가 연결되면 통화 당 1000~2000원 정도의 수수료를 부과하면 된다. 고객은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방두방세방은 차별성과 함께 다양성을 추구한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이뤄지는 부동산 앱은 대부분 원룸과 투룸만을 취급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한방두방세방은 20대~60대를 모두 아우를 수 있는 매물을 제공하고 있다. 원룸과 투룸은 물론이거니와 아파트와 더불어 토지, 상가까지 매칭서비스를 제공한다.

한방두방세방이 보다 현실적인 고객의 니즈를 반영할 수 있었던 것은, 사공 훈 대표 자신이 과거 약 17년 간 공인중개사였기 때문이다. 시장의 요구와 현장의 어려운 상황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사공 훈 대표는, 허위매물을 앞세우고 알짜매물은 감춰야 하는 구조를 개선한다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을 거라 판단했고, 한방두방세방은 사공 훈 대표의 기획으로 개발된 어플이다.

기존 어플과 차별화된 플랫폼을 내세우며 고객의 편리함까지 도모하는 한방두방세방은 현재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직거래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중고차 매칭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부동산 중개 어플 한방두방세방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