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2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네이버, ‘ASEMUS’ 총회에 미술서비스 소개‘네이버 뮤지엄뷰’, ‘온라인 전시회’ 등 미술관, 박물관과의 협업과정 발표

   
 
[아이티데일리]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제 6회 아시아-유럽 박물관 네트워크(ASEMUS) 2014 총회’에서 ‘한국의 문화 예술 콘텐츠 디지타이징과 활용의 실 사례 연구’를 주제로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

‘ASEMUS’는 아시아와 유럽 46개국 105개 박물관이 가입돼있는 박물관 국제협의체다. 네이버는 문화·예술 콘텐츠의 대중화를 위해 국내 유명 작품들을 디지타이징하고, 아시아와 유럽의 유명 작품들을 볼 수 있는 VCM 사이트의 개편 작업을 담당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ASEMUS 총회에 유일한 일반 IT 기업으로 초대받았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미술서비스를 담당하는 함성민 부장은 이번 총회의 ‘역사와 문화를 통한 배움’ 세션에서 네이버 미술서비스의 구축 과정에 대해 발표했다. 프랑스 박물관 연합(RMN),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등 여러 박물관 및 미술관과 협업한 과정을 공개했으며, 대표적 사례로 ‘뮤지엄뷰’와 ‘온라인 전시회’를 다뤘다. 또 학교 수업시간이나 과제 등 다양한 학습 자료로 활용된 실제 사례도 소개했다.

네이버 ‘뮤지엄뷰’는 박물관과 미술관 실내를 온라인에 3D로 구현했으며, ‘온라인 전시회’는 오프라인 전시 작품들을 고화질 이미지로 전문가들의 작품 설명과 함께 제공한다. 네이버 미술서비스에서는 현재 15만점의 국내외 유명 미술작품 및 문화유산들을 볼 수 있다.

이번 총회에 참석한 아일랜드의 피놀라 크록(Fionnuala Croke) 체스터 비티 도서관(Chester Beatty Library) 관장은 “이번 발표를 통해 IT기술이 발달한 한국의 문화예술 서비스를 알게 돼 기쁘다”며, “네이버의 기술력을 활용해 VCM 웹사이트를 새롭게 오픈한 이후, 유럽 박물관에 있는 아시아 유물뿐 아니라 미얀마와 같이 홈페이지를 만들기 어려운 국가들의 유물도 인터넷 상에서 볼 수 있게 돼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피놀라 크록은 차기ASEMUS 의장(2015-2017)이다.

네이버 측은 “네이버 미술서비스는 국내 문화유산이나 예술작품에 많은 관심을 갖고, 온라인 상에서 이용자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더욱 편리하게 볼 수 있도록 하는데 앞장서왔다”며, “앞으로도 여러 박물관, 미술관과 계속해서 협업해나가며 양질의 미술 서비스를 구축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