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7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아이폰 6플러스, 제작비용 15달러 비싸지만 가격은 100달러 더 비싸16기가 기준 아이폰 6 제작비용 200.10달러 및 아이폰 6플러스 215.60 달러
   
 

[아이티데일리] 애플이 최근 출시한 스마트폰 아이폰 6플러스가 함께 출시된 아이폰 6보다 가격은 100달러 비싼데 비해 만드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불과 15.5달러가 더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조사기관 IHS는 이 같은 내용의 시장분석 자료를 24일 발표했다.

IHS 테크놀로지 테어다운 팀의 분석에 의하면 16기가 낸드 플래시 메모리를 장착한 아이폰 6의 부품원가(BOM)는 196.10달러였고, 여기에 제조비용 4달러를 더하면, 만드는데 드는 비용은 총200.10달러에 이른다.

아이폰 6플러스의 경우 부품원가는 211.10 달러였고, 제조비용 4.50달러를 더해 만드는데 드는 비용은 총 215.60달러가 쓰였다. 아이폰 6는 현재 미국에서 약정 없이 16기가 모델 기준 649달러에 팔리고 있고, 아이폰 6 플러스의 가격은 749 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아이폰 6플러스를 제조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은 아이폰 6와 비교해 15.5달러밖에 비싸지 않지만 소비자 가격은 무려 100달러나 더 비쌌다.

IHS의 이번 자료는 하드웨어 및 제조 비용만 고려한 것으로 소프트웨어, 라이센스 비용, 로열티 등 기타 추가 비용은 제외됐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