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애플, ‘One more thing’ 첫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공개디지털용두 및 감압식 터치 적용해 기존 스마트워치와 차별화
   
 

[아이티데일리] 애플의 첫 스마트워치 ‘애플워치’가 베일을 벗었다.

애플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플랜트센터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새 스마트폰인 아이폰 6, 아이폰 6 plus와 함께 ‘애플워치’를 발표했다.

이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아이폰 6를 공개한 뒤 애플 특유의 ‘one more thing’을 언급하며 ‘애플워치’를 선보이며 “애플워치는 다양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애플 제품 중 가장 개인적인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팀 쿡은 “세계 최고의 시계를 만들기 위해 아이폰 인터페이스가 아닌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애플이 이날 공개한 애플워치는 기본형인 애플워치, 기본형보다 튼튼한 재질로 이뤄진 애플워치 스포츠, 18K 금으로 제작된 애플워치 에디션 등 3종류다.

애플은 애플워치에 아이폰의 UI가 아닌 새로운 UI를 적용했다. 애플워치는 기존의 다른 스마트워치와 달리 시계 옆면에 위치한 용두를 디지털화했다. 이 디지털 용두는 스크롤, 화면확대 등이 가능해 작은 화면을 활용할 수 있다.

애플워치는 기존 아이폰 5, 아이폰 5s의 충전방식인 마이크로8핀을 이용한 충전 방식이 아닌 시계 뒷면에 자석을 이용해 쉽게 부착하는 방식으로 충전할 수 있다.

또 애플워치는 사파이어글라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에 손가락을 가져다 대는 터치방식은 물론 힘을 줘 압력을 가하는 감압식 터치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애플워치는 메탈, 가죽, 우레탄 밴드 등 6개의 스트랩이 제공돼 사용자 취향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팀 쿡은 애플워치에 대해 설명하며 애플워치의 핵심 기능으로 피트니스와 운동 애플리케이션을 꼽았다.

팀 쿡은 “애플워치가 사용자에게 건강관리에 대한 동기를 부여할 수 있는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오랜 시간 연구했고, 많은 사람들이 애플워치를 통해 건강한 삶을 영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액티비티 앱과 워크아웃 앱을 기본으로 내장하고 있는 애플워치는 소모해야할 칼로리 및 거리 등을 측정할 수 있고, 운동량이 부족할 때 진동 등 알림을 통해 건강관리가 가능하도록 돕는다. 애플워치 뒷면에 위치한 센서를 통해 심장 박동 수 등 다양한 운동량을 측정할 수 있다.

   
 

애플워치는 워치킷을 이용해 사용자 개개인에 맞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페이스북, 트워터 등 SNS 알림을 보기 쉽게 설정할 수 있고, 내려야 하는 지하철역을 진동으로 알려주거나 자동차의 주차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설정할 수 있다.

이밖에도 애플워치는 아이폰 없이도 애플워치 만으로 전화 및 문자가 가능하고, 그림을 그려 친구에게 전송하는 등 애플워치 만으로 손목위에서 통신 및 소통이 가능하다. 아울러 무전기, 아이폰 카메라의 뷰파인더 등으로 사용할 수도 있고, 애플의 새 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와 연동할 수 있다.

한편, 애플워치의 가격은 349달러, 두 가지 크기로 오는 2015년 출시될 예정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