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1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슈퍼컴퓨터로 신종 독감 예측한다KISTI 고성능바이오컴퓨팅팀, 독감 바이러스 변이 예측 프로그램 ‘심플루’ 개발

[아이티데일리]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신종 감염병을 예측하고 대응책을 마련할 수 있는 기술 개발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7일 밝혔다.

KISTI 국가슈퍼컴퓨팅연구소 고성능바이오컴퓨팅팀은 지난해 독감 바이러스의 변이를 예측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심플루(SimFlu, Simulation Tool for Infuluenza)’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서울대 보건대학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2000년부터 2011년까지 전 세계 5만 6천여 개의 신종플루, 조류인플루엔자, 인플루엔자 등에 대한 유전체 서열을 수집, 변이되는 패턴을 계산했고, 그 패턴을 활용해 심플루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다양한 유전체 서열을 가진 독감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유전체 변이를 계산, 시물레이션을 수행하는 프로그램은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심플루가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안인성 KISTI 고성능바이어컴퓨팅팀장은 “현재 심플루 프로그램의 PC 버전을 웹을 통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가시화 기능을 추가한 버전이 빠르면 내달 공개될 것”이라며 “KISTI의 슈퍼컴퓨팅 인프라와 시뮬레이션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신종 감염병 창궐을 예측, 대응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또한 “내년부터 심플루를 핵심 분석 모듈로 활용, 신종 감염병 조기규명 및 확산대응기술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라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