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30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LGU+, 클라우드 기반 비디오 SNS 'U+ShareLIVE' 출시사진/동영상 전송 및 감상하면서 한 화면에서 채팅 가능

▲ LGU+는 사진/동영상 전송, 감상과 동시에 채팅할 수 있는 비디오 SNS 'U+ShareLIVE'를 출시했다.


[아이티데일리]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업계 최초로 사진과 영상을 감상하면서 동시에 채팅을 즐길 수 있는 비디오 SNS ‘U+ShareLIVE’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U+ShareLIVE는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 ‘U+Box’ 기반의 서비스로, 클라우드에 보관된 사진, 동영상을 전송하거나 및 U+Box에서 제공하고 있는 실시간 프로야구 중계, 무료 VOD를 보면서 채팅을 할 수 있는 비디오 SNS다.

LG유플러스는 “기존 SNS는 텍스트 중심 채팅 및 소용량 이미지 파일 전송 수준에 머물렀으며, 채팅 중 사진/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보려면 채팅하던 화면에서 벗어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며 “U+ShareLIVE는 그러한 한계를 개선, 채팅과 멀티미디어를 동시에 주고받을 수 있는 화면 ‘공유방’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U+ShareLIVE를 활용하면 동영상을 개수에 제한 없이 한 번에 최대 1GB까지, 사진은 용량에 제한 없이 폴더 형태로 최대 1,000까지 전송할 수 있다. 또한 최대 100명과 한 공유방 안에서 사진/동영상을 전송, 감상하며 대화할 수 있다.

더불어 U+ShareLIVE를 통해 U+Box가 보유한 실시간 스포츠 전문 방송과 무료 영화 VOD 등 각종 동영상을 감상하는 동시에 채팅할 수 있다.

U+ShareLIVE는 이동통신사에 관계없이 U+Box 이용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U+ShareLIVE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최신 영화 ‘동창생’의 메이킹 필름을 독점 공개하며, 이를 U+ShareLIVE 공유방에서 3명 이상의 친구들과 함께 본 고객들 중 추첨을 통해 1,000명에게 영화 예매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LG유플러스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 이상민 전무는 “U+ShareLIVE는 클라우드 기반의 대용량 멀티미디어를 친구와 공유하는 동시에 채팅할 수 있는 신개념 비디오 SNS 서비스로, 타사에서는 제공하지 못하는 가치를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삶의 가치를 더욱 향상할 수 있는 100% LTE 기반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