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6
뉴스홈 > 종합/정책
구글 에릭 슈미트 회장 “인터넷이 인간을 더 인간적으로 만들 것”‘빅텐트 서울 2013’서 ‘한국 문화와 인터넷’에 대한 특별대담 진행
[아이티데일리] “인터넷이 더 많은 사람을 연결한다면, 그리고 컴퓨터가 인간의 많은 일들을 대신 수행해 준다면 인간은 더 인간적이 될 수 있다.”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30일 서울 논현동 쿤스트할레에서 개최된 ‘빅텐트 서울 2013’에서 이 같이 말했다.

에릭 회장은 “컴퓨터는 인간을 대신해 발품을 팔고, 인간은 그를 기반으로 더욱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에릭 회장은 “컴퓨터와 인간이 잘 하는 분야는 다르다. 컴퓨터는 완벽한 기억력을 갖추고 있으며, 아주 방대한 데이터 내에서 원하는 것을 바로 찾아낼 수 있다. 이는 인간보다 우수하다. 그러나 컴퓨터는 창의, 돌봄을 못 한다”며 “컴퓨터는 기본적인 정보를 수집, 분석하면서 인간의 많은 일을 덜어주었고 인간은 그를 바탕으로 더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에릭 회장은 “모든 세계가 인터넷에 연결되면 세상은 더 좋아지고 안전해질 것”이라며, 구글이 북한, 미얀마 등 독재 체제 국가에 인터넷 개방을 촉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릭 회장은 “미얀마 현지인으로부터 인터넷이 너무나 필요하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인터넷이 없으면 자신의 아이들도 세계를 모르는 까막눈이 될 거라 했다”며 “어떤 이들에게 인터넷은 단지 편리한 수단이지만, 어떤 이들에게 인터넷은 횃불이고, 등불이며, 희망”이라 말했다.
 
한편 에릭 회장은 인터넷의 미래에 대해 “지금보다 스마트한 네트워크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지금의 인터넷은 그렇게 똑똑하지 않다. 질문을 해야 답을 내지, 먼저 답을 주지는 않는다. 이런 한계성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점차 개선될 것”이라 말했다.

아울러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기에 가장 비전 있는 한국 문화 영역으로 ‘게임 산업’을 지목했다. 에릭 회장은 “한국은 24시간 서비스되는 MMORPG 콘텐츠를 다수 갖고 있다. 게임 업계가 기술적으로 성숙해져 있는 단계”라고 언급했다.

에릭 회장은 ‘빅텐트 서울 2013’에서 특별대담을 진행했다. ‘빅텐트’는 구글이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컨퍼런스로, ‘인터넷이 어떻게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가’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해당 국가에 가장 알맞은 주제를 선정해 진행된다. ‘빅텐트 서울 2013’은 ‘한국 문화를 세계로’라는 주제하에 30일 열렸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