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6
뉴스홈 > 컴퓨팅
구글-문체부, ‘빅텐트 서울 2013:문화와 인터넷’ 30일 개최'한국문화를 세계로(Bringing Korean Culture to the World)' 주제로 토론
[아이티데일리] 구글코리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오는 30일 논현동 플래툰 쿤스트할레에서 국제 컨퍼런스 ‘빅텐트 서울 2013: 문화와 인터넷’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개최된 ‘빅텐트 서울 2012: 차세대 혁신을 향해’에 이은 두 번째 행사다.

올해 주제는 ‘한국문화를 세계로(Bringing Korean Culture to the World)’다.

‘빅텐트’는 구글이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개최하고 있는 국제 컨퍼런스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정책입안자/학계/언론/시민사회 관계자들이 모여 인터넷과 기술이 어떻게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지 토론을 통해 고민해보는 자리다.

‘빅텐트’는 일방적 강연이 아닌, 참석자와 강연자들 간의 토론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빅텐트 서울 2013: 문화와 인터넷’ 컨퍼런스에서는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는 한국 문화 콘텐츠의 원동력을 확인, 혁신을 저해하는 요소들을 짚어보면서 한국 문화의 진정한 세계화를 위한 정부와 인터넷의 역할을 모색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디지털 시대의 예술과 문화’, ‘한국 문화와 인터넷’, ‘인터넷이 가져온 애니메이션 시장의 변화’ 등의 주제에 따라 발표, 토론에 임하게 된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에릭 슈미트(Eric Schmidt) 구글 회장을 비롯해 △조현재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아밋 수드 구글 문화 연구원 총괄 △원용기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콘텐츠산업실장 △정태성 CJ E&M 영화부문장 △김형준 KBS CP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학교 교수 △손지애 아리랑TV 대표 △최종일 아이코닉스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등 문화 콘텐츠 비즈니스 분야를 주도하는 국내외 주요 연사가 참석, 세계 속 한국문화 융성을 주제로 심도 있는 발표와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개최된 ‘빅텐트 서울 2012: 차세대 혁신을 향해' 컨퍼런스에는 구글 본사 데이비드 드러먼드(David Drummond) 수석부사장 겸 최고 법률 책임자(CLO)를 비롯해 인터넷 분야를 주도하는 국내외 연사들이 참여, 한국 인터넷 경제의 성장 과정 및 가속화 지속을 위한 노력·혁신의 중요성을 논의한 바 있다.

이번 빅텐트 서울 2013의 공동 주최자인 문화체육관광부 최보근 대중문화산업과장은 “한국문화는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 이번 ‘빅텐트 서울 2013’ 공동 개최는 한국문화 콘텐츠의 해외 진출 전략을 보다 구체화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빅텐트 서울을 준비한 구글코리아의 조원규 R&D 총괄사장은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18억에 육박하는 유튜브 조회수를 기록하며 한류의 세계적 인기를 다시 한 번 보여 주었다. 이처럼 한국문화가 더 많은 세계인에게 다가갔으면 하는 바람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이번 포럼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