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6
뉴스홈 > 모바일
LG전자, 통신장비 사업 정리에릭슨LG와 공급계약 만료...스마트폰 사업 집중
[아이티데일리]LG전자가 휴대폰(MC)사업본부에서 하던 통신장비 생산을 지난해 말 중단했다고 30일 밝혔다. 통신장비 사업에 뛰어든 지 13년 만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에릭슨LG와의 공급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통신장비 사업을 정리하게 됐다"면서 "공급물량 자체도 적었고 매출도 연간 1000억원, 분기별 200억~300억원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통신장비 사업을 정리한 것은 스마트폰 사업에 보다 집중하기 위해서라고 LG전자 측은 밝혔다. 해당 사업을 담당했던 인력 200여명은 MC사업본부 내 스마트폰 부문에 재배치했다.

LG전자는 2000년 9월 LG정보통신을 합병해 통신장비 사업에 뛰어든 뒤, 2010년 에릭슨과 LG에릭슨이라는 합작회사(조인트벤처)를 설립했다. 지난해 3월에는 에릭슨에 지분 일부를 매각하고 사명도 에릭슨LG로 바꿨다. 이후 통신장비 물량을 조금씩 줄여오다가 지난해 말 생산을 전면 중단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