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뉴스홈 > 모바일
미래부, 기업 사칭 문자메시지 차단서비스 실시문자피싱으로 인한 기업 및 이용자 피해방지 대책 강화
[아이티데일리] 대중에게 잘 알려진 기업을 사칭해 무료쿠폰 증정 등 이용자를 현혹하는 문자메시지를 발송, 결제정보를 가로채거나 개인정보 등을 훔치는 ‘문자피싱’이 증가하고 있다.

이로 인해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를 믿은 서민들에게는 금전적?정신적 피해를 유발시키고 전화번호를 도용당한 기업에게는 피해자 항의민원 급증, 기업 이미지 훼손 등 유무형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문자피싱을 방지할 수 있는 차단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미래부는 지난 3월부터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기주)과 주요 문자발송사업자를 통해 전화번호 사칭 여부를 분석할 수 있는 문자피싱 차단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범적으로 일부 공공기관 및 금융기관의 전화번호를 사칭하는 문자메시지를 차단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전화번호를 사칭하는 대상이 일반기업으로 확산됨에 따라 문자피싱 차단시스템을 추가적으로 보강하고 오는 8월부터는 일반기업의 전화번호를 사칭하는 문자메시지에 대해서도 차단서비스를 확대해 시행하게 됐다.

8월 1일부터 문자피싱에 자사의 전화번호가 도용돼 피해를 당할 우려가 있는 기업은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문자피싱 방지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청서 양식 등을 다운로드 받아 전화번호 등록을 신청하면 무료로 문자피싱 차단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동형 미래부 통신정책국장은 “이번 조치로 전화번호를 사칭당한 기업은 전화번호 도용에 따른 업무 부담이 해소되고, 이용자의 피해도 크게 감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신종 피싱수법의 분석을 통해 선제적 대응기법을 개발?적용하는 등 다양한 피해방지 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