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4
주요뉴스
뉴스홈 > 종합/정책
"'클라우드·빅데이터·M2M' 인터넷 신산업 육성"미래부 5일 인터넷 신산업 업계 중소기업 대표들과 간담회서 발표 예정
정부가 클라우드·빅데이터·사물인터넷(M2M) 등 인터넷 신산업을 키운다.

오는 2017년까지 인터넷 신산업 관련 기업 1000개를 육성을 통해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하고 관련 시장을 10조원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터넷 신산업 활성화 협의체를 구성하고 클라우드 발전법 등의 제정을 추진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5일 관련 기업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한 인터넷 신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4일 인터넷 신산업인 사물인터넷·클라우드·빅데이터 관련 중소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인터넷 신산업 육성 방안'을 발표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미래부는 인터넷 신산업 육성 방안으로 ▲인터넷 신산업 성장 기반 조성 ▲인터넷 신산업 시장 창출 ▲인터넷 신산업 경쟁력 강화 ▲인터넷 신산업 관련 업체 해외진출 등을 추진한다.

인터넷 산업 육성방안의 주요과제는 △기반조성 △시장창출 △경쟁력 강화 △해외진출 등 4가지다.

우선 미래부는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를 위해 기업 지원, 서비스 이용 촉진, 안전한 이용 환경 조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클라우드 발전법 제정을 추진한다. 위치정보법, 방송통신발전기본법 등도 개선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또 원천기술 확보와 상용화를 고려한 연구개발(R&D)을 추진하고, 인문학과 인터넷 신산업을 두루 이해하는 통섭형 인력을 양성해 탄탄한 기반을 다질 방침이다. 빅데이터 등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에 특화된 인증제도 도입한다.

미래부는 통신사에 사물인터넷 투자 여력을 제공하기 위해 전파사용료를 인하하는 방안도 고려중이다. 예를 들어 통신사가 스마트폰과 센서를 이용해 혈당·운동량을 측정하는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한다는 것이다.

미래부는 기업뿐 아니라 개인도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민간 데이터 유통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 거래 표준을 개발하고 데이터 공인인증 관리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또 센서기술, 클라우드 공통환경, 표준 플랫폼 등 인터넷 신산업과 관련한 원천기술의 연구개발(R&D)도 진행한다.

클라우드, 빅데이터, M2M 등을 아우르는 통합 교육과정 개발, 인력중개, 인턴십 프로그램 등 일자리 연계도 강화한다.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지원체계를 꾸리는 한편, 한국형 플랫폼을 전세계에 보급하는 글로벌 전략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스마트 평창 동계올림픽', '스마트 농장' 등 스마트 기술로 지역 산업을 활성화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스마트 공부방', '스마트 놀이터', '음란물 등급분류' 등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는 신사업을 개발한다.

미래부는 국내 연구시험망(KOREN)과 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초고속 국제연구망(TEIN) 등 미래인터넷 실증 연구환경을 중소기업에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인터넷 신산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선순환 생태계를 확립하고 초기 수요를 창출해야 한다"며 "육성 방안을 바탕으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실효성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