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6
뉴스홈 > 비즈니스IT
KT, "총 5천억 원 규모 자사주 매입 후 소각"인적 비용 절감, 주주환원 정책 등 수익성 및 주주가치제고 방안 발표
KT가 성과연동형 보수체계 도입 등을 통해 인적비용을 줄여 수익성을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KT(대표 이석채)는 25일 KT 광화문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주가치제고를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CFO 등 관련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석채 사장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매입소각, 주주환원 정책 그리고 인적비용 절감계획 등 세가지 내용을 발표하고 KTF와의 합병을 성공적으로 성사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KT는 현 주가가 향후 합병법인의 가치를 고려했을 때 매우 저평가 돼있다고 보고 자사주 매입소각을 결정했다. KT는 총 5천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 후 소각할 계획이며, 이는 현재 현금흐름 상 무리 없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매입 및 소각은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이사회의 결의를 거쳐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KT는 합병 이후에도 종전대로 전년도 당기순이익의 5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정책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합병 후 KT는 인적비용을 지속적으로 절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성과연동형 보수체계 도입, 인력순환 촉진 등의 다양한 방안을 통해 향후 5년 간 연평균 1천억 원씩 총 5천억원 규모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석채 사장은 "KT-KTF 합병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며 합병 KT의 생산성을 향상하고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