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8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소니 바이오 44만대 리콜…델 이후 최대 규모힌지 부근 전선의 합선ㆍ과열 발생…홈페이지서 무상점검ㆍ수리서비스 제공
소니가 과열을 이유로 바이오 노트북 44만여대를 리콜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소니는 지난 4일 자발적으로 43만8,000대의 바이오 노트북 리콜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리콜 대상 노트북은 2007년 7월부터 2008년 8월 사이에 판매된 VGN-TZ100, VGN-TZ200, VGN-TZ300, VGN-TZ2000 시리즈 등으로, 미국 소비자 제품 안전위원회는 "힌지 부근에 불규칙적으로 배열된 전선 등으로 인해 합선 및 과열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로 인해 경미한 화상을 입은 소비자 한 명을 포함해 과열 케이스 15건이 접수됐다.

소니는 리콜 결정과 함께 무료 점검을 실시했으며, 소니코리아측도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007년 5월부터 2008년 8월에 판매된 바이오 TZ15L, TZ17LN, TZ25L, TZ27LN, TZ36L, TZ37LN 6종의 모델에 대해 무상 점검 및 무상 수리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리콜 규모는 410만대를 리콜했던 델 이후 최대 규모다. 또 지난 2006년에는 델, 애플, 레노버, 도시바 등 여러 PC제조사들이 800만개 이상의 소니 배터리를 리콜한 바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