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5
뉴스홈 > 보안/해킹
금융권 해킹 대응책 마련한다금감원-금융위, 7월까지 금융권 종합 정보보호 방안 수립
최근 제2금융권까지 해킹사고가 번지자 금융감독원이 금융권 정보보호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나섰다.

금감원은 지난달 26일부터 은행․증권사 등 48개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정보보호 실태 및 보안시스템 운영 상황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한데 이어, 28일부터 저축은행중앙회 정기검사시 통합전산망의 보안실태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는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7월말까지 종합적인 정보보호 대응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해킹 사고에 노출되어 있는 전산보안이 취약한 제2금융권 금융회사에 대해 정보보호 현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여 침입차단시스템의 설치, 인터넷망과 내부망의 분리운영, 정보보호 전문인력 확충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한, 금융보안연구원 등 전문보안기관을 통하여 매년 정기적으로 취약점 점검 실시를 의무화하여 해킹대응 능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발생한 해킹 사고는 인터넷뱅킹을 이용한 예금인출 등과 같은 금전적 피해로는 연결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예금관련 정보는 유출되지 않았고, 해킹 당한 ID를 이용하여 예금인출이 불가능하므로 금융거래 고객께서는 불안해 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 이번 사고와 관련해 최근 경찰청은 "제2금융권 금융사의 대출신청 관리시스템을 해킹하여 대출자 정보를 빼내 마케팅 자료로 이용하여 돈을 벌기로 계획하고 외국인 구인광고 사이트를 통해 미국인 해커 J씨(24세)를 고용하여 대출중개업을 시작한 김OO씨(34세)를 검거하고 공범 및 정보의 사용처에 대하여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