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주요뉴스
뉴스홈 > 보안/해킹
UTM 업계, "내년엔 공공시장 꼭 뚫겠다"공공 관계자 "관리 인력 부재로 UTM 도입 쉽지 않다" 반응
통합보안(UTM)장비 업체들이 공공시장 진입을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현재 UTM 도입 사례가 거의 전무한 공공시장에 UTM 장비가 확산될 수 있을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9월 정보보호기술, 인프니스가 국제공통평가기준(CC) 인증을 획득한데 이어, 최근 퓨쳐시스템의 UTM장비 'FutureUTM'이 CC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시큐아이닷컴, 어울림정보기술, 안철수연구소 등도 UTM장비에 대한 CC인증을 획득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기존에 방화벽, VPN 등으로 공공시장을 누벼 온 국내 보안 업체들은 이제 UTM 제품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현재 UTM 업체들이 겨냥하고 있는 대목은 공공기관들의 노후된 방화벽/VPN 장비의 교체 수요다. 따라서 CC인증을 획득한 UTM 업체들은 경쟁 업체 보다 앞서 공공 방화벽/VPN 장비 교체 시장을 선점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국내 UTM 업체들의 기대와 달리, 실제 공공기관은 보안 담당 인력의 부재로 UTM 도입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견해도 있다.

한 공공기관의 보안 관계자는 "통합보안장비가 얼핏 봐서는 관리가 쉬울 것 같아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보안 인력이 부족한 공공기관에서 통합보안장비를 도입하면 오히려 관리하느라 골치만 더 아플 수 있다"며, "UTM 장비 내 특정 기능의 관리 패턴에 맞춰 지속적으로 방화벽, IPS, IDS 등에도 룰셋을 변화시켜 줘야 하므로 공급업체에서 관리를 대행하지 않는 이상 공공기관의 UTM 도입, 운영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UTM 장비의 경우 지속적인 관리를 하지 않아 다양한 기능에 대한 활용도가 낮다면 단일 장비를 도입하는 것만 못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UTM업계 관계자는 "기존 IPS, 방화벽 등의 장비와 별도로 신규로 UTM 장비를 도입했다면 관리 어려움이 따를 수 있으나, 기존 보안장비를 대체해 UTM을 도입한다면 이 같은 문제가 특별히 생기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