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6
뉴스홈 > 종합/정책
인천 중구, 첨단 IT 기술 적용한 관광특구로 거듭난다문체부,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 대상지로 선정…스마트관광 5대 요소 실증 목표
   

[아이티데일리] 인천시 중구가 첨단기술이 적용된 관광특구로 재탄생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15일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 대상지로 인천시 중구를 최종 선정했다.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사업은 관광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기술력을 활용한 관광구역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4km² 면적 내에 관광지의 예약, 결제, 이동 등을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서비스와, 관광지의 역사와 문화 등을 즐길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스마트관광 5대 요소를 실제 현장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스마트관광 5대 요소란 ▲AR·VR·홀로그램 콘텐츠 등을 이용한 스마트경험 ▲O2O, 디지털 사이니지 등을 이용한 스마트편의 ▲챗봇, 로보틱스 기술을 활용한 관광지원 스마트서비스 ▲자율주행차, 공유경제 플랫폼 등을 이용한 스마트모빌리티 ▲데이터 분석, AI 기술을 활용해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플랫폼 등으로 구성된다.

사업 예비 후보지로 선정된 3개 지역은 효율적인 계획안 수립 및 사업 계획 컨설팅을 위해 각각 1.5억 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이후 최종적으로 선정된 1개 지역에는 스마트 관광요소 구현을 위해 35억 원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에 적용될 스마트관광 5대 요소

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해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민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을 구성했다. 지난 6월 서면 및 발표평가를 통해 후보지 3곳을 선정하고, 각 후보지들이 수립한 세부 사업계획의 기술 구현 가능성과 관광지 매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천시 중구를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 중구는 오는 2021년 3월까지 스마트관광도시 조성을 적극 추진하게 된다.

인천시 중구는 ‘19세기 제물포, 21세기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우리나라 근대 문화 발상지인 월미 관광특구 개항장 일원을 지능형 관광요소들이 집약된 거리로 조성한다. ▲개항장의 역사·문화 콘텐츠를 증강현실(AR)과 결합해 체험형 관광콘텐츠로 제작 ▲비대면 간편결제, 방문 전 선주문(스마트오더), 세금환급 원스톱 서비스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방문지 추천 서비스 등 지능형 관광 특화 서비스 17건을 통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 35억 원, 시비·민간투자비 등 총 사업비 88억 원이 투입된다. 아울러 문체부는 꼼꼼하게 사업을 관리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사업 추진 진척도를 점검하고 기술·회계·투자 등 관련 외부 민간 전문가의 세부 사업계획에 대한 자문·상담 등을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자체, 민간기업, 지역주민이 함께 첨단기술요소가 결합된 관광서비스와 기반을 만들어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 관광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울러 스마트관광도시 내 관광 활동을 통해 축적되는 정보를 분석해 해당 지역의 관광콘텐츠, 기반시설, 서비스 등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