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7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글로벌] 미 기업, 틱톡 인수전 가열...거래 성사될까

[아이티데일리]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이 뜨거운 감자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반중 정책의 전선이 여러 곳에 걸쳐 있지만 기업으로 한정시키면 화웨이와 틱톡이 중심에 있음은 분명하다. 트럼프 대톨영은 지난 8월 6일, 중국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의 미국 서비스를 45일 후부터 금지하는 대통령령도 발령한 상태다. 틱톡에게 주어진 선택은 단 두 가지. 미국에서의 서비스를 접거나 매각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 자금력이 풍부한 미국 글로벌 기업을 중심으로 틱톡 인수전이 가열되고 있다.

그 후 몇 가지 움직임이 미국 내에서 나타났다. 틱톡을 사용하고 있는 1억 명에 달하는 사용자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틱톡 사용 금지에 반발했다. CN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일부 단체는 틱톡의 사용 금지는 위법이라며 법원에 이를 취소해 달라고 제소했다.

미국 글로벌 기업은 틱톡 인수에 군침을 흘린다. 다만 인수 규모가 수조 원 대에 달해 매수 가능자는 대기업으로 한정된다. 가장 먼저 마이크로소프트가 틱톡의 미국 및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서비스를 인수하겠다고 나섰다. 포브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여기에 미국 기업용 소프트웨어 글로벌 기업인 오라클이 인수전에 가세했다. 틱톡의 사업 전망을 감안할 때 매력적인 인수임에 틀림없다. 틱톡 인수전이 가열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소매 유통 대기업 월마트가 뛰어들었다. 월마트는 27일 마이크로소프트와 연합해 틱톡의 미국 사업 인수에 나선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월마트는 보도자료에서 월마트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연계가 미국 내 틱톡 사용자의 필요를 충족시켜 미 규제당국의 우려를 해소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월마트와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에서 5개년 제휴 계약을 했다.

당사자인 바이트댄스와 틱톡이 미국의 조치에 반발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틱톡은 미 법원에 이의 부당함을 이유로 제소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는 요지부동이다. 정책을 그대로 밀어붙이고 있다. 확산되고 있는 반중 정서가 트럼프 강공의 동력이다.

바이트댄스의 심중은 틱톡을 매각하고 싶지 않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이번 주 틱톡의 엔지니어들에게 메모를 보내 미국 사업의 매각이 불발될 경우, 서비스 정지조치에 대비해 대응책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바이트댄스는 조만간 독점 협상자를 선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 사업의 매각은 미국과 중국 정부의 동시 승인이 필요하다. 양국 중 어느 한쪽이 매각을 저지할 경우를 상정해 틱톡 자체 생존 방안을 준비하겠다는 뜻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트댄스는 서비스 정지에의 대비를 백업 계획이라고 말한다. 미국에서 중단 없이 서비스를 계속할 수 있도록 합의에도 매달리고 있다. 틱톡 대변인은 미국 사용자들에게 서비스를 계속 제공할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틱톡의 합의 시도나 대응책 마련 등 일련의 움직임이 자신의 몸값을 올리려는 전술의 하나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렇게 주장하는 측은 틱톡이 결국은 사업을 매각할 수밖에 없다고 자체 판단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틱톡의 미국 사용자는 약 1억 명에 이른다. 서비스가 일시적으로라도 정지되면 앱에의 접근 자체가 막히고 광고 수입은 타격을 받게 된다. 미국에서 서비스가 중단되면 신규 사용자는 앱을 다운로드할 수 없지만 이미 내려 받은 미국 사용자들도 앱을 사용할 수 없을지는 확실치 않다.

한편 폴 카드로 미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미국의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미 행정부는 틱톡 인수 기업에 대해 어떠한 견해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