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6
뉴스홈 > 컴퓨팅
현대오토에버, ‘대구시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인프라 구축 및 센터 시스템 등 구축에 6개월 소요 예정
   

[아이티데일리] 현대오토에버(대표 오일석)는 ‘대구광역시 5G V2X 기반 서비스 실증 관련 인프라 구축 2차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안정화 기간을 포함해 내년 초에 마무리하는 일정으로, 약 6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대구 테크노 폴리스 지역 및 수성알파시티 내에 자율주행차량의 안전한 주행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사업 범위는 ▲인프라 구축(영상돌발상황검지기, RSU 등 노변 장치 및 WAVE 단말기· 센터인프라장비) ▲센터 시스템 구성(관제시스템 네트워크 구성, 수집 데이터 연계) 등이다.

현대오토에버 측은 자율주행이 고도화되기 위해서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도로도 지능화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그 핵심기술 중 하나인 V2X(Vehicle to Everything)에는 ▲차량과 차량(V2V, Vehicle to Vehicle), ▲차량과 인프라(V2I, Vehicle to Infra), ▲차량과 보행자(V2P, Vehicle to Pedestrian)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V2X가 구현된 도로에서 자동차는 신호등, 중계기 등 교통 인프라를 통해 도로 상황을 실시간으로 인식하게 된다. 또 자동차가 차선을 변경하거나 충돌할 때, 사각지대가 나타나는 경우 등 돌발 상황을 자동차에 알려줘 더 안전한 자율주행의 기반이 된다. 그렇기 때문에 V2X는 자동차와 자동차, 자동차와 인프라처럼 서로 간 정보를 빠르고 끊김 없이 주고받는 게 중요해 통신 기술이 필수적이다. 이번 사업에 5G도 같이 도입, 연계되는 이유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번 경험을 통해 ‘자율주행 지원 테스트베드 솔루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과 K-시티, 고속도로 C-ITS 실증 사업 등을 통해 대구시가 선도하는 자율주행 도시로 도약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며, “현대자동차그룹의 자율주행차 기반 미래 교통 솔루션 제공 사업자로서 사업 확장에 발을 맞춰 현대오토에버는 ‘자율주행 지원 융합기술 플랫폼’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