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1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틸론, KB증권과 IPO 대표주관사 계약…내년 상반기 상장 목표국내 DaaS서비스 기업 최초 사례 기대
   
 

[아이티데일리] 틸론은 KB증권과 대표주관계약을 체결하고 2021년 상반기까지 상장을 목표로 IPO를 준비한다고 17일 밝혔다.

틸론은 클라우드 기반 가상화 솔루션 시장에서 스마트 업무환경(재택근무, 원격근무 등) 제공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유지하는 한편, 최근 3년간 프라이빗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및 지능형 통합 메세징 솔루션 융복합 분야에 집중적인 R&D 투자를 한 바 있다.

회사는 기존의 클라우드 데스크톱 가상화인 ‘클라우드 PC’의 상위 개념으로 ‘클라우드 오피스’를 설정, 이를 구현하는 것을 단기 목표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협업솔루션, 영상회의솔루션, 백업솔루션, 문서중앙화솔루션 및 보안 솔루션 등 오피스 환경 제공에 필수적인 인접 기술을 자사의 데스크톱 가상화 서비스(DaaS)인 ‘엘클라우드’와 결합시켜 이용자 인터페이스 통합, 계정 통합 및 데이터 통합을 구현한 ‘디캔버스(Dcanvas)’를 출시했다.

틸론 측은 ‘디캔버스’ 출시에 대해, 클라우드 기반 DaaS(서비스형 데스크톱 가상화)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현재의 성장 사이클과 맞물리면서 급속한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3년간 집중 투자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및 지능형 통합 메세징 솔루션 수요가 뚜렷한 상승효과를 보여 상장 성공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틸론은 2001년 ASP서비스로 시작해 국내 대표 DaaS 서비스 사업자로 자리매김했고,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상장 성공 시 국내 DaaS서비스 기업 최초 기업공개(IPO)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회사 측은 “케이사인, 지란지교시큐리티, 소프트캠프 등 다수 보안솔루션 기업의 SPAC 합병상장을 수행하는 등 산업의 전문성과 우수한 트랙레코드를 갖춘 KB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올해 상반기 및 하반기에 걸쳐 흑자기조를 유지하며 이익실현에 대한 시장 신뢰를 얻은 후 상장을 추진한다는 판단 하에 일정을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이라는 게 틸론 측 입장이다.

틸론 관계자는 “기존 투자자 이익 실현, 안정적인 자본 확충과 함께 투명한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IPO를 추진한다. 실적으로 증명하고, 미래성장성과 동시에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기업으로써 성공적인 기업공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