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8
뉴스홈 > 비즈니스IT
이스트소프트, 협업 플랫폼 ‘팀업’ 리눅스 버전 출시다양한 OS 선택권 제공해 사용자 편의·사용성 향상
   
▲ 이스트소프트가 협업 플랫폼 ‘팀업’ 리눅스 버전을 출시했다.

[아이티데일리] 인공지능 서비스 전문기업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는 개방형 운영체제(OS) 지원을 위해 클라우드 협업 플랫폼 ‘팀업(TeamUP)’의 리눅스(Linux) 버전을 신규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리눅스 버전 출시로 팀업의 OS 지원 범위를 기존 윈도우, 맥, 안드로이드, iOS에서 개방형 OS까지로 확대했다.

최근 정부가 윈도우에 대한 종속성을 해소하기 위해 ‘탈(脫) 윈도우’ 전략을 선언하며, 2026년까지 공공기관에서 사용하는 PC의 OS를 기존 윈도에서 국산 개방형 OS로 교체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난 2월 OS 도입전략을 수립한 후, 올 10월부터 행정안전부의 일부 외부망 PC에 개방형 OS 도입이 시작되면서 국내 개방형 OS 시장이 확대될 전망이다.

개방형 OS는 공개 소프트웨어인 리눅스를 기반으로 개발해 소스 프로그램을 공개하는 PC 운영체제를 지칭한다. 국내 개방형 OS로는 인베슘 ‘하모니카OS’, 한글과컴퓨터 ‘구름OS’, 티맥스A&C의 ‘티맥스OS’ 등이 있다.

‘팀업’은 원격 근무 환경에서도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협업 툴로, 대용량 파일 및 이미지 캡처 전송이 가능한 ▲업무용 메신저 ▲그룹피드(게시판) ▲쪽지 ▲클라우드 저장 ▲오픈 API 제공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팀업’은 메신저 상의 조직도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동료를 쉽게 검색하고, 동료의 온라인 접속 여부 및 휴가, 출장 등의 근무 상태를 파악해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한다. 또한 누구나 게시판 형태의 그룹 피드를 생성해 프로젝트별로 자료를 공유 및 보관하고, 모아보기, 클라우드 저장, 검색 기능을 통해 사내 흩어져 있던 파일을 한 곳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기업의 특성에 따라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업무용 서비스와 편리하게 연동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구글 ‘G스위트(Suite)’의 행아웃을 팀업과 연동해 팀업 대화방 사용자들과 화상회의를 할 수 있고, 사내망에서만 접속이 가능한 결재 시스템, 사내 메뉴얼 기능들을 챗봇과 연동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이스트소프트 측은 “이번 리눅스 버전 출시는 사용자가 개인 편의에 따라 다양한 플랫폼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면에서 의미가 깊다”며, “정부의 개방형 OS 확대 정책에 맞춰 올해 말부터 개방형 OS 도입 예정인 행정·공공기관 등 다양한 고객사의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조성민 이스트소프트 SW사업본부장은 “이번 리눅스 버전 출시를 통해 사용자가 다양한 플랫폼에서 커뮤니케이션 장벽 없이 동일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OS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며, “국내 개방형 OS 시장이 활성화돼 국내 OS 생태계가 더욱 다양하게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팀업’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가 확산되면서 협업 솔루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결과, 지난 3월 신규 가입자 수는 전월 대비 16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가톨릭재단, 한미약품, 모두투어 등 국내 1만 8천여 개 기업에서 ‘팀업’을 사용하고 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