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7
뉴스홈 > 비즈니스IT
토마토시스템, 미국서 ‘코로나19 사전진단 서비스’ 개시현지 교민 지원 위해 미리 오픈…이메일·전화 통해 의학적 조언 제공
   

[아이티데일리] SW전문기업 토마토시스템(대표 이상돈)은 미국 현지 한국 교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전 진단 서비스(☞바로가기)’를 무료로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토마토시스템은 지난 일 년 동안 원격진료 서비스에 대한 니즈를 파악하고, 현지 건강보험전문가와 협업을 통해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왔다. 미국 법인 사이버엠디케어 코퍼레이션(Cybermdcare Corporation)도 최근 신설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코로나19 사전진단 서비스’를 미리 오픈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해당 서비스는 의사와 환자를 연결해 1차적인 원격진료를 가능케 한다. 웹사이트에 자신의 증상을 체크한 후 전송 버튼을 누르면 등록된 의사로부터 이메일이나 전화를 통해 메디컬 조언을 받을 수 있다. 이는 병원 방문으로 인한 감염의 위험으로부터 환자를 보호하며 정서적인 안정을 돕는다. 미국 내 한인들을 위해 1차 서비스를 개시했으며,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중국어, 스페니쉬, 베트남어 등 다양한 언어로 서비스된다.

   
▲ 오는 6월 오픈 예정인 원격진료서비스 ‘사이버엠디케어’

정병재 토마토시스템 부사장은 “미국의 복잡한 보험제도 및 높은 보험료, 낮은 의료 접근성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 원격진료는 필수 서비스”라며, “곧 게시될 ‘사이버엠디케어’는 의료서비스 취약지역의 환자, 거동이 어려운 고령자나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는 편리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 부사장은 “다양한 휴대용 의료기기와 연계해 보다 신속 정확한 온라인 진료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며, 추후 미국 전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6월 본격적으로 오픈될 원격진료서비스 ‘사이버엠디케어(CyberMDCare)’는 65세 이상의 메디케어 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되며, 의료서비스 접근성 및 편의성 향상을 지원한다. 또한 약만 처방받고 싶은 만성질환자나 여행 중 아프거나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보다 신속하고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