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2
뉴스홈 > 컴퓨팅
[파스-타 차세대 먹거리 될까①] 단계적 고도화 절차 밟은 개방형 플랫폼 파스-타국내 클라우드 업계 성장, ‘파스-타’ 성공에 달렸다

[컴퓨터월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주도로 개발된 국산 클라우드 플랫폼이 있다. 바로 ‘파스-타(PaaS-Ta)’다. 파스-타는 해외 벤더 중심의 클라우드 플랫폼 시장에서 국내 IT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다양한 국내 IaaS(서비스형 인프라)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운영, 유통 등 전주기를 지원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지난해에는 클라우드 파운드리(Cloud Foundry)와 쿠버네티스(Kubernetes)가 밀접하게 결합된 파스-타 5.0 버전이 시장에 출시되기도 했다.

① 단계적 고도화 절차 밟은 개방형 플랫폼 파스-타
② 물꼬 터진 파스-타, 확산이 성공의 핵심
③MSA 전환, 상용화, 기술지원 등이 숙제

현재 국내 클라우드 업계 관계자들은 파스-타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면서 성능을 고도화시키고, 안정성까지 높여 각자의 비즈니스에 활용한다면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파스-타에 대한 상용화 문제,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 전환 문제 등과 관련한 다양한 비판의 목소리도 존재한다. 과연 파스-타가 향후 국내 IT 중소기업들의 차세대 먹거리가 될 수 있을지, 파스-타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


다양한 기능 쉽게 쓸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

일반적으로 클라우드는 제공 형태에 따라 IaaS(서비스형 인프라), PaaS(서비스형 플랫폼),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등 3가지로 나뉜다. 이미 IaaS는 성숙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이를 잘 사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활용 측면의 문제가 수면위로 올라왔다. 이에 대한 해답으로 PaaS가 부상하기 시작했다. 이유인즉슨 PaaS가 HW 뿐만 아니라 응용 SW 개발에 필요한 프레임워크, 미들웨어, OS 등 표준화된 SW의 설치 및 구성을 자동화해 서비스를 제공해주기 때문이다.

이러한 PaaS의 특징들을 국내 상황에 맞게 70여종의 오픈소스를 결집, 정부가 주도해 개발한 개방형 오픈소스 플랫폼이 있다. 바로 ‘파스-타’다. 파스-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5단계에 걸쳐 개발하고 무상으로 배포한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개방형 클라우드의 기술 개발 표준화 및 국내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개발된 사실상 한국형 PaaS인 셈이다. 특히, 최근 많은 산업군에서 관심을 표하고 있는 쿠버네티스도 파스-타 4.0 버전부터 지원하고 있다.

파스-타 개발을 총괄한 김은주 한국정보화진흥원 공공클라우드지원단장은 개발 배경에 대해 “파스-타를 처음 시작할 당시 국내 PaaS 시장은 글로벌 벤더들이 사업을 시작하며 세를 확장하고 있었고, 국내 벤더들은 전혀 없었던 상황이었다”며, “이를 정부 주도로 개발해 기업들이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해 줌으로써, 국가 경쟁력까지 높아질 수 있기에 개발에 적극 나섰다”고 설명했다.

오픈소스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인 파스-타를 사용하는 이유는 국내 환경에 최적화돼 간단한 명령어와 클릭만으로도 빠르게 원하는 HW 및 SW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과, 오픈소스지만 상용 PaaS의 다양한 기능을 누릴 수 있다는 점 등 2가지를 들 수 있다.

먼저 파스-타는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오픈소스 플랫폼으로 간단한 명령어와 클릭만으로 빠르게 사용자가 원하는 표준화된 HW 및 SW 제공이 가능하다. 파스-타를 활용해 VM(가상머신)을 생성, 여기에 여러 개의 컨테이너를 올린 후, 이 컨테이너에 애플리케이션을 올리는 것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이를 통해 컨테이너로 빠른 개발 및 운영환경과 데브옵스(DevOps)를 구현할 수 있고 빠른 테스트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가능하다.

파스-타를 사용하는 또 다른 이유는 소스코드까지 공개된 오픈소스로 상용 PaaS에 준하는 다양한 기능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즉, 개발환경에서부터 모니터링까지 여러 기능 가운데 필요한 기능을 기호에 맞게 선택하고, 필요할 때 각종 기능을 개선하거나 수정해 사용할 수 있다. 글로벌 벤더들이 판매하는 제품들에 견줘봤을 때 결코 뒤처지지 않는다는 증거가 바로 여기에 있다는 게 NIA측 설명이다.


단계적 고도화로 탄탄한 기능 갖춰

파스-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 주도로 개발된 오픈소스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첫 시작은 NIA 주관의 ‘개방형 PaaS 플랫폼 고도화 및 개발자 지원환경 개발’ 과제에서부터다. 개발 부문 3단계(3년)와 고도화 부문 3단계(3년)로 시작된 파스-타 개발 과제는 2014년 시작됐고, 연간 20억 원~30억 원 사이의 예산으로 글로벌 벤더의 1조 원이라는 막대한 예산과 비교할 때 출발점이 달랐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보니 파스-타 적용·확산에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 파스-타의 버전별 명칭과 핵심기능(출처: NIA)

1단계(2014년)는 수많은 오픈소스를 분석하고 아키텍처를 설계하는 데 중점을 뒀다. 특히, 이러한 개발 과정을 담은 이유에 대해 NIA측은 공공과 민간의 파스-타 적용·확산을 위한 표준화 체계 마련 부문에서의 포석이었다고 밝혔다.

2단계(2015년)는 1단계에서의 오픈소스 분석 및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PaaS의 주요 기능을 개선하고 본격 개발에 착수했다. 적용·확산을 위해서는 베타버전 소스코드를 배포했다. 특히, 2단계에서 첫 선을 보인 게 ‘파스-타 1.0’이다. ‘파스-타 1.0’은 오픈 PaaS의 핵심 기능 제공에 역량을 모았다. ‘파스-타 1.0’에는 오픈소스 PaaS 검증 및 안정화 작업을 실시했고, 설치 자동화, 표준프레임워크 및 국산 SW를 탑재했다.

3단계(2016년)는 PaaS를 위한 기능 확장과 개발·운영 도구를 개발하는 데 무게를 뒀다. 이 때 공개된 버전이 ‘파스-타 2.0’이다. 이 버전에서는 운영 및 관리 도구가 강화됐다. 또한 ‘파스-타 1.0’에 탑재됐던 설치 자동화 기능이 보다 고도화됐다. 이외에 사용자 및 운영자 포털을 만들었고, 관리 도구 강화를 위한 모니터링과 미터링 시스템이 탑재됐다.

3단계에서는 적용·확산의 물꼬가 트였다. 바로 코스콤이 ‘파스-타 2.0’을 앞장서서 적용한 것이다. 코스콤은 금융 업계의 전산 인프라를 전담해 온 노하우를 토대로 자사 인프라에 파스-타를 적용해 ‘K 파스-타’라는 이름의 상용 서비스로 재탄생시켰다. ‘K 파스-타’는 손쉬운 클라우드 VM 설정·실행이 가능하며, 개발·테스트·운영환경 간의 높은 애플리케이션 이식성, 정형화된 템플릿 기반의 빠른 개발환경을 구성할 수 있었다. 또한, 탄력적인 자원의 자동 운영을 통해 개발자들에게 클라우드 기반의 편리한 개발·운영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파스-타의 개발 부문 3단계는 위와 같은 기능들을 탑재하는 것으로 기반 다지기를 완성하고, 이어 고도화 부문의 3단계가 2017년부터 본격 시작됐다. 먼저 고도화 1단계(2017)에서는 개발·운영·관리환경에 초점을 맞춘 ‘파스-타 3.0’이 공개됐다. 개발·운영·관리환경 고도화 기능에는 ▲배포 파이프라인 서비스 도구 ▲형상관리 서비스 도구 ▲서비스 모니터링 도구 업그레이드 ▲사용자·운영자 포털 업그레이드 ▲설치 자동화 지원 대상 확대 ▲IaaS 관리 대시보드 확인 기능 등이 포함됐다. 적용·확산을 위해 민간 서비스로의 확대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국내 대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CSP)인 KT와 NHN, NBP 등으로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고도화 2단계(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파스-타가 성장하기 시작했다. 성장이유는 바로 서로 다른 종류의 클라우드를 지원하고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이 탑재됐기 때문이다. 특히, ‘파스-타 4.0’부터는 쿠버네티스(Kubernetes)가 탑재됐다. 쿠버네티스를 활용한 컨테이너 제어 및 관리, LaaS(서비스형 로깅), IaaS와 PaaS의 통합 모니터링, 설치 자동화에 MS 애저 추가, AWS-오픈스택과 같은 하이브리드 환경에서의 PaaS 설치가 가능해진 것이다. 이로써 클라우드 파운드리를 기반으로 했던 파스-타에 쿠버네티스를 결합, 보다 지원 폭이 넓어진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기 시작했다.

특히, 고도화 2단계에서 발표한 ‘파스-타 4.0’의 적용·확산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파스-타 4.0’은 다양한 산업군에 속속 스며들었다. 에너지 부문에서는 한국전력, 의료에서는 한국디지털병원수출조합(KOHEA), 교육 부문에서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기후·환경 부문에서는 APEC기후센터(APCC)가 파스-타를 도입했다.

   
▲ 파스-타를 사용하고 있는 산업 분야(출처: 공공클라우드지원센터)

고도화 3단계(2019년)는 2014년 시작됐던 ‘개방형 PaaS 플랫폼 고도화 및 개발자 지원환경 개발’ 사업이 마무리되는 해로, ‘파스타 5.0’이 공개됐다. ‘파스-타 5.0’에는 통합 모니터링 기능과 CaaS(서비스형 컨테이너) 고도화, 마켓 플레이스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IaaS, CaaS, PaaS, SaaS 등의 통합 모니터링이 가능했으며, 클라우드 파운드리와 쿠버네티스의 개발 프로세스를 구현했다. 마켓 플레이스에는 사용량 기반의 미터링, 상품 카탈로그, 구매, 관리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추가했다.

   
▲ 파스-타 5.0 라비올리의 구조도(출처: NIA)

자세히 살펴보면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편리한 사용자 UI ▲풍부한 개발 도구 ▲클라우드 파운드리(Cloud Foundry)와 쿠버네티스(Kubernetes)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제공 ▲오토스케일링 ▲통합 모니터링 환경 ▲마켓 플레이스 제공 등 총 7가지 특징이 추가됐다.

먼저 ‘파스-타 5.0’은 단순히 소스코드만 공개된 것이 아니다. 파스-타는 사용자가 인프라에 종속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윗단에서 다양한 IaaS와 호환성이 확보되는 구조를 지향하고 있다. 서로 다른 IaaS에 대해 SW와의 상호 호환성을 높였다. 특히, 11종의 다양한 IaaS를 지원하고 있으며, 오픈스택 버전을 업데이트하면서 ‘스테인(Stein)’까지 지원하고 있다.

또한 ‘파스-타 5.0’은 편리한 사용자 UI도 지원한다. 개발자 UI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쉽게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운영자 UI도 제공해 운영자도 하나의 화면에서 통합 운영관리가 가능하다.

풍부한 개발도구도 제공된다. ‘파스-타 5.0’은 클라우드 파운드리나 쿠버네티스가 제공하지 않는 개발도구까지 제공한다. 이번에 출시된 ‘파스-타 5.0’은 자바, 파이선 등을 포함한 개발언어 9종은 물론 미들웨어 17종, 프레임워크 5종, 기타 개발 툴 5종을 지원한다. 또한, 개발언어, 미들웨어, 프레임워크, 도구 등을 충분히 수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삼고 있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원이 확장될 예정이다.

‘파스-타 5.0’은 무엇보다 클라우드 파운드리와 쿠버네티스가 결합된 하나의 플랫폼으로 제공된다는 점에서 큰 강점을 갖는다. 개발자들은 통합 테넌트(tenant), 통합 파이프라인, 통합 대시보드 등을 구성해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클라우드 파운드리에서 할 것인지, 쿠버네티스에서 할 것인지 개발자 상황에 따라 결정할 수 있다. 오토스케일링 기능 또한 ‘파스-타 5.0’의 주요 특징이다. VM과 컨테이너를 자원의 사용량에 따라 자동 확장, 축소하는 기능과 장애발생 시 실시간 자동복구 등의 기능도 제공된다.

이밖에 모든 기능을 하나의 통합 모니터링 환경에서 관리할 수 있는 모니터링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도 강점이다. ‘파스-타 5.0’의 모니터링 기능은 IaaS, PaaS, SaaS를 통합 대시보드를 통해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준다.

마지막으로 해외 CSP들이 갖고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파스타 5.0’에서도 제공한다. 개발자들이 파스타에서 개발한 서비스나 SW의 미터링 등을 지원할 수 있는 솔루션들을 마켓 플레이스를 통해 제공하게 된다.

   
▲ 파스-타의 각 버전별 특징

적용·확산도 꾸준히 늘어났다. 그 중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행정안전부의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이다.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에 파스-타 활용이 핵심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NIA는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에 ‘파스-타 5.0’을 활용해 쿠버네티스와 클라우드 파운드리 기반의 실험 플랫폼과 서비스 카탈로그 및 연계 채널 등을 구축해 향후 정부 공공사업 전반에 파스-타를 포함시켜 더욱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 파스-타의 단계별 로드맵(출처: 공공클라우드지원센터)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