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2
뉴스홈 > 모바일
덕수궁 등 문화재, 증강현실에서 체험한다항공사진과 AR요소기술 기반으로 ‘AR 덕수궁’ 서비스 시범 운영
   
▲ SK텔레콤이 ‘AR 덕수궁’ 서비스를 선보였다.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이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문화재 체험 서비스를 선보인다. 코로나19로 문화재 답사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24일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김동영)와 함께 수천 여장의 항공사진과 AR요소기술을 기반으로 덕수궁을 3차원 입체 표현한 ‘AR 덕수궁’을 시범 운영한다.

‘AR 덕수궁’은 우리의 문화유산인 ‘덕수궁’에 AR기술을 적용해, 이용자들이 직접 가보지 않고도 덕수궁의 전경을 스마트폰으로 상세히 둘러볼 수 있다. ‘AR 덕수궁’은 ‘점프 AR’ 앱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으며 덕수궁 내 12개의 건물과 61,205㎡에 달하는 공간을 내 손 위에 올려놓고 자유자재로 볼 수 있는 3D ‘AR 지도’와 ‘AR포토존’ 등을 제공한다.

AR지도는 덕수궁 내 건물 안내와 포토존·편의시설 등이 표시되고 유모차나 휠체어 등도 쉽게 다닐 수 있는 추천코스 등을 통해 방문객의 편의성을 높여준다.

SK텔레콤은 외국인 관람객들을 위한 영문 버전도 3월 말경 추가할 예정이며 향후 AR 플레이스를 지속 진화·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덕수궁 내 대한문과 석어당·중화전·석조전 등 4개 지역에서 판다·고양이·웰시코기 등 AR 동물들과 인증샷을 찍을 수 있는 ‘AR 포토존’도 제공한다. 또 왕이나 왕비 그리고 영의정·수문장 등으로 변한 자신의 모습을 담는 셀피 기능(전생 체험)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덕수궁의 전체 모습을 한눈에 현장감 있게 살펴볼 수 있도록 드론 및 여러 대의 카메라로 덕수궁 현장을 실사 촬영하고 ‘e스페이스 기술’과 ‘사진측량기술’을 통해 현실과 동일한 가상의 3차원 덕수궁 공간모델을 생성했다.

e스페이스 기술은 실제 공간을 드론 및 다수의 카메라로 스캔 후 처리 작업을 통해 현실과 동일한 3차원 폴리곤(polygon)으로 구성된 3D 디지털 공간 모델을 생성하는 기술이다. 여기에 소요된 드론 사진이 2,000여장, 건물과 공간 구석구석을 담은 그라운드 사진이 7,500여장 등 1만여 장에 달하는 방대한 데이터를 획득, 가공했다.

또 이용자들이 덕수궁을 스마트폰에서 상하좌우로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돌려보고 가까이·멀리 시점을 달리해 볼 수 있도록 ‘고속실사 렌더링 기술’과 ‘공간분할 렌더링 기술’, ‘LOD렌더링 기술’도 채택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AR 덕수궁은 고도의 공간인식과 트래킹기술을 활용해 방대한 양의 3D 공간 데이터를 다양한 시야각에서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시간을 초월해 현실 구조물 위에 과거의 역사와 흔적을 고스란히 담아낼 수 있는 증강현실 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