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8
뉴스홈 > 비즈니스IT
“AI 기술 인력 수요, IT 보다 다른 사업부서에서 더 높아”가트너 조사…마케팅·영업·고객서비스·재무·연구개발 등 타 부서의 절반에 불과
   

[아이티데일리] 기업의 현업 비즈니스 부서들이 IT 부서보다 인공지능(AI) 기술력을 갖춘 인재를 더욱 필요로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T 부서의 AI 인력 수요는 지난 4년 간 세 배로 증가했지만, 다른 사업부에 비하면 절반도 채 되지 않는 수준에 불과했다.

글로벌 IT 조사기관 가트너(Gartner)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CIO들의 최신 트렌드: AI 인력 모색(What’s Trending With CIOs: The Crunch for AI Talent)’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보고서는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의 전 세계 AI 인력 현황에 대한 조사 결과를 담았다.

가트너의 탤런트 뉴런(Gartner Talent Neuron) 데이터에 따르면 AI 인재 수요가 가장 높은 부서로는 ▲마케팅 ▲영업 ▲고객 서비스 ▲재무 ▲연구개발 등이 꼽혔다. 이러한 사업부들은 ▲고객 이탈 모델링 ▲고객 수익성 분석 ▲고객 세분화 ▲교차 및 상향 판매 권장 ▲수요 계획 수립 ▲리스크 관리 등 실제 비즈니스 영역에서 AI 인력을 활용하고 있다.

   
▲ GDP별 상위 12개국에서 공고된 총 AI 일자리 수 (2015.7 ~ 2019.3)

AI 활용은 대부분 예측 관리, 워크플로우 및 생산 최적화, 품질 관리, 공급망 최적화 등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자산 중심적인 산업에서 이뤄졌다. 이러한 부서에서는 명확한 활용 사례를 염두에 두고 AI 인재들을 직접 채용하고 있다. 이는 데이터 과학자와 다른 사람들이 특정 비즈니스 영역의 복잡한 사항들을 배울 수 있도록 하며, 실제 프로젝트 결과물의 배치 및 활용과 긴밀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

피터 크렌스키(Peter Krensky) 가트너 리서치 디텍터는 “AI의 복잡성, 신규성, 다분야적 특성과 잠재적으로 미칠 수 있는 엄청난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CIO들은 모든 사업부에서 AI 인재를 채용하는 인사 조직을 도울 수 있다”며, “CIO와 HR 리더들은 AI 인재가 출근 첫날부터 갖춰야할 역량이 무엇인지를 함께 재고하고, 채용 요건에 근접한 후보 평가 기준을 분석해야 한다. 또한 다양한 AI 이니셔티브를 주관하고 지원하는 IT의 역할과 해당 활동을 주도하는 팀에 대해 창의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