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2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한국간편결제진흥원, 배달 플랫폼 만나플래닛과 제로페이 협력 MOU배달·포장 주문·편의점 심부름 서비스 등에 제로페이 결제 시스템 적용
   
▲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 배달 플랫폼 만나플래닛과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이근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장(가운데 왼쪽)과 조양현 만나플래닛 대표(가운데 오른쪽) 및 주요 관계자들

[아이티데일리]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이 배달 대행 플랫폼 만나플래닛(대표 조양현)과 업무협약(MOU)을 13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만나플래닛이 보유한 7개 배달 대행업체 제로페이 시스템 구축과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 협력을 위해 추진됐다.

만나플래닛(옛 오투오시스)의 배달 플랫폼은 ▲공유다 ▲이어드림 ▲날라가 ▲런 ▲윈윈파트너 ▲제트콜 ▲로드파일럿 등 7개의 배달 대행사가 협업해 만들어졌다. 만나플래닛은 배달 대행, 포장 주문, 편의점 심부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게 번호로 전화를 걸면 보이는 ARS로 연결돼 원하는 음식점에서 주문할 수 있다. 가맹점 입장에서는 상품 접수부터 배달까지 모든 절차를 매장 내에서 관리할 수 있어 원스톱 O2O 서비스가 가능하다.

만나플래닛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만나플래닛 가맹점에 제로페이를 구축할 계획이다. 만나플래닛은 배달 오토바이와 배달원의 옷에 제로페이 로고를 부착해 제로페이 홍보에도 나설 예정이다. 제로페이는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가맹점 신청이 가능하며 1인 사업장도 신청할 수 있다. 가맹점에게는 매출 관리와 직원 관리 등이 가능한 앱이 무료로 제공된다.

판매자는 제로페이 매출분에 대해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소비자에게는 30%의 소득공제 혜택이 주어진다. 현금영수증과 달리 별도로 소득공제 영수증을 발급할 필요가 없어 간편하다.

이근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장은 “O2O 시대에 만나플래닛과 제로페이가 함께하게 됐다”며, “곳곳을 누비는 배달 오토바이 등에 제로페이가 노출되면 홍보 효과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