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08
주요뉴스
뉴스홈 > 종합/정책
과기정통부, 코로나19 대응 기업 지원방안 마련데이터 바우처·재택근무 시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 및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운영
   

[아이티데일리]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국내 산업군에 타격을 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인공지능(AI), 데이터, 클라우드 등 전문 기업들이 다시금 산업군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에 정부가 이들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섰다. 과기정통부는 ▲고성능 컴퓨팅 자원 우선지원 ▲데이터 바우처 사업 지원 강화 ▲재택근무 시 필요한 클라우드 지원 및 기업부담금 최소화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등을 통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대응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신속한 지원방안을 마련, 이를 공개했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AI·데이터·클라우드 기업들의 노력에 부응해 컴퓨팅 자원과 데이터 바우처, 재택근무에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우선 지원하고, 국토부·질본 등과 협력하여 역학조사 지원시스템도 운영할 예정이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AI 알고리즘이나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관과 기업에게 고성능컴퓨팅 자원의 우선 지원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월 완료된 1차 신청에 이어, 2차는 4월 10일부터 접수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관련 AI 개발을 위한 기관이 이달 16일부터 추가됨에 따라, 우선 지원한다. AI 허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3일 이내 심사 완료 후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기존 사업은 1개월 단위로 10/20/40TF(테라플롭)의 지원 프로그램인 반면, 코로나19 대응 관련해서는 2개월 100TF으로 상향했고, 필요할 경우 심사 후 연장이 가능하다.

두 번째는 감염병 진단, 예방·관리, 치료 등과 관련한 데이터 활용 및 가공을 필요로 하는 기업·기관을 대상으로 데이터 바우처 사업 지원을 강화한다. 데이터를 구매하거나 데이터 가공 서비스를 받기 위해 소요되는 비용을 바우처를 통해 지원한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별도의 트랙을 신설하고, 대학 연구팀·기관의 참여도 허용했다.

세 번째는 기업들의 재택근무로 인한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업, 화상회의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지원을 기존 5월에서 3월말로 앞당겨 시작하고, 기업부담금을 최소 30%에서 0%로 최소화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총 25억 원의 1,700개 기업을 지원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일정규모는 조기 집행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과기정통부,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는 과기정통부와 국토부가 공동 연구개발 인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이달 16일부터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국내 AI·데이터·클라우드 기업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맞서 지원하고 있는 것들에 대해서도 공개됐다. 먼저 확산상황 및 대응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기업 및 기관에는 ‘한국공간정보통신’, ‘와이즈넛’, ‘네이버’ 등이 있으며, 이들 기업은 복지부 및 질본 등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분석해 종합상황을 공유하고 있다.

또한, 환자 진단·선별 측면에서의 기업들의 노력은 주로 AI 활용으로 진단 키트 개발과 엑스레이(X-ray) 영상판독 시간을 단축시키는데 투입되고 있다. ‘씨젠’의 경우 진단 키트 개발 과정에서 AI를 활용함으로써 개발 시간을 2주 내외로 대폭 단축시켰으며, ‘뷰노’는 폐 질환으로 진행된 환자의 엑스레이 영상을 AI가 3초 이내로 판독해 중증 환자를 신속하게 분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코로나19에 대해 가장 중요한 치료제 발굴과 개발에도 기업들은 적극 뛰어들고 있다. 이를 위해 기존 약물 재창출을 위한 스크리닝과 신약 후보물질 탐색 과정에서 바이러스 정보와 의료 데이터 등을 AI로 학습·추론해 치료제 개발 기간을 대폭 단축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대응 서비스 개발을 위한 환경을 제공하고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있는 기업들도 있다. 클라우드 기업인 KT, NBP, NHN, 코스콤 등은 현재 민간의 38개 개발팀에 코로나19 관련 공적 마스크 판매정보를 알려주는 앱과 웹 서비스의 개발을 지원하는 플랫폼과 네트워크 접속 폭주에도 탄력적으로 대응 가능한 인프라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각 클라우드 기업들은 중소기업 등의 코로나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다양한 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KT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온라인 트래픽이 단기 급증하는 업종인 쇼핑몰, 사이버대학 등에 대해 CDN 특별 요금 정책을 적용했으며, 스타트업 대상 100만 원 상당의 무상 프로모션도 지원한다. NBP는 중소기업 대상 서버 가격을 50% 인하했고, 재택근무 솔루션인 워크플레이스를 제공, 공익 개발자를 대상으로 지도 API도 무료로 4월까지 제공하고 있다. NHN은 메신저, 일정공유, 화상회의 등이 가능한 클라우드 기반 협업 플랫폼인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를 5월까지 중소기업에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그 현장에 우리 AI·데이터·클라우드 기업들도 함께하고 있다”며, “정부도 일선 현장의 어려움을 덜고 국민들이 조속히 행복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기업들의 목소리를 청취해 AI·데이터·클라우드 등 각종 지원 사업 추진과정에서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사항들을 최우선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내 AI,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동향
   
▲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내 AI,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동향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